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성수, LH직원 땅투기 의혹에 "토지규제 필요 여부 살펴보겠다"

송고시간2021-03-11 18:14

beta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토지 부분에 대해 규제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으냐는 것이 있어서 한번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정책형 뉴딜펀드 1호 투자기업' 현장 방문을 끝내고 기자들과 만나 "부동산 할 때는 주택에 대해서 주로 (규제를) 했는데 이것은 토지 부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은행권이 아닌 제2금융권과 주택이 아닌 토지는 약간은 관심이 적었던 부분인데 이런 문제가 생기고 하니까 은행과 비은행, 주택과 토지 관계에 대해 좀 살펴보겠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용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토지 부분에 대해 규제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으냐는 것이 있어서 한번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정책형 뉴딜펀드 1호 투자기업' 현장 방문을 끝내고 기자들과 만나 "부동산 할 때는 주택에 대해서 주로 (규제를) 했는데 이것은 토지 부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발언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발언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1일 정책형 뉴딜펀드 1호 투자기업인 경기도 용인 소재 바이오코아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3.11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은 위원장은 "은행권이 아닌 제2금융권과 주택이 아닌 토지는 약간은 관심이 적었던 부분인데 이런 문제가 생기고 하니까 은행과 비은행, 주택과 토지 관계에 대해 좀 살펴보겠다"고 설명했다.

LH 직원들은 경기도 광명 시흥지구에서 토지를 사들일 때 지역 농협을 통해 대규모 대출을 받았다.

은 위원장은 금융당국이 이달 중으로 내놓기로 한 가계부채 관리 방안에 대해선 "초안이 대략 되어서 우리 것만 하면 발표할 수 있는데 (관계 부처 간) 생각이 서로 다른 부분이 있기 때문에 두루두루 의견을 물어보려고 한다"며 "(발표 시점이) 다음 주가 될지 시간이 걸릴지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예측 가능성을 좀 주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한다. 2∼3년 시계에서 한다는 것과 소프트랜딩(연착륙)으로 올해 좀 줄이고 내년에 더 줄이는데 반대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그러면서 실수요자나 젊은 사람한테 박탈감을 주지 않는 것에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금융당국은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적용'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적용 대상을 점차 넓혀나가는 방식이 검토되고 있다.

은 위원장은 P플랜(단기법정관리)을 추진 중인 쌍용자동차 문제에는 "(행사에 참석한) 회장님(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인도중앙은행의 마힌드라 감자 승인이 큰 것 중의 하나가 해결된 것이라서 '굿 스타트'(좋은 출발)는 되지만 그렇다고 쌍용차 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라 잘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kong79@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yoAZr71RW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