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 자연대 대학원생 90% "학내 신속PCR검사 받겠다"

송고시간2021-03-11 18:01

beta

서울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학내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 도입을 추진하는 가운데 대상 학생들이 검사 도입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자연대는 대학원생 212명을 상대로 이달 5일∼10일 신속 PCR 검사 참여 의향 등을 묻는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 학생의 90.1%가 검사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의향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서울대는 자연대·공대 소속 대학원생 등 실험·실습을 위해 등교가 불가피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주기적 신속 검사를 시행해 안전하게 캠퍼스를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속PCR검사 참여 의향을 묻는 서울대 자연대 설문결과 그래픽
신속PCR검사 참여 의향을 묻는 서울대 자연대 설문결과 그래픽

[서울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서울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학내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 도입을 추진하는 가운데 대상 학생들이 검사 도입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자연대는 대학원생 212명을 상대로 이달 5일∼10일 신속 PCR 검사 참여 의향 등을 묻는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 학생의 90.1%가 검사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의향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6.1%, '조건부 참여' 의사를 밝힌 학생은 3.3%,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0.5%였다.

설문조사 참여자의 82.1%는 "검사 시행이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고 13.2%는 '잘 모르겠다', 4.7%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선호하는 검사 방법을 묻는 항목에는 61.3%가 '타액검사'라고 응답했으며, '선호도 없음'이 27.4%, '비인두도말 검사'가 11.3%였다.

서울대는 자연대·공대 소속 대학원생 등 실험·실습을 위해 등교가 불가피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주기적 신속 검사를 시행해 안전하게 캠퍼스를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서울대는 신속 검사를 시범사업 형태로 학내에 도입하기 위해 관계 기관과 세부 사항을 조율하는 등 준비작업에 착수했다.

viva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