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지약물 구매 의혹' 롯데 송승준 "확인 후 즉시 반납"

송고시간2021-03-11 17:37

beta

금지 약물 구매 의혹에 휩싸인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베테랑 투수 송승준(41)이 반박에 나섰다.

송승준은 11일 롯데 구단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2017년 이여상에게 '줄기세포 영양제'라고 주장하는 제품을 권유받았다. 함께 운동하는 팀 후배가 좋은 의미로 추천을 해준다고 생각해 제품을 받았다"며 "하지만 당일 저녁 개인 트레이너에게 문의한 결과 해당 제품이 금지약물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다음 날 이여상에게 직접 되돌려주며 크게 질책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투구하는 롯데 송승준
투구하는 롯데 송승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금지 약물 구매 의혹에 휩싸인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베테랑 투수 송승준(41)이 반박에 나섰다.

송승준은 11일 롯데 구단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2017년 이여상에게 '줄기세포 영양제'라고 주장하는 제품을 권유받았다. 함께 운동하는 팀 후배가 좋은 의미로 추천을 해준다고 생각해 제품을 받았다"며 "하지만 당일 저녁 개인 트레이너에게 문의한 결과 해당 제품이 금지약물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다음 날 이여상에게 직접 되돌려주며 크게 질책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금전 거래와 약물 복용 사실 역시 일절 없었음을 말씀드린다"며 "해당 시점 이후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에서 진행한 공식 도핑 테스트에서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KADA의 조사에 협조하고 있다"며 "조사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하고 싶은 말이 많지만, 말을 아끼고 이후 절차에 잘 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올 시즌 중 은퇴 경기로 현역 생활을 마무리할 예정인 송승준은 아름다운 작별에 앞서 팬들에게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좋지 못한 소식으로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이날 "KADA가 전 프로야구 선수 이여상이 2017년 현역 프로야구 선수 A, B에게 금지 약물을 1천600만원에 판매한 혐의를 잡았다"고 보도했다

A는 2021년에도 KBO리그에 현역으로 등록된 선수이고, B는 은퇴해 아마추어 지도자로 활동 중이라고 했다.

익명 보도였지만 여러 단서를 토대로 A 선수로 지목받은 송승준은 즉각 반박에 나섰다.

롯데 구단도 공식 입장문을 통해 "해당 보도 직후 송승준과 면담을 진행했다"며 "KADA와 최대한 협조해 조속히 조사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