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화 '미나리' 효과?…마트 미나리 매출 '쑥쑥'

송고시간2021-03-12 07:00

beta

미국에 이민을 간 한국인의 정착기를 다룬 영화 '미나리'가 인기를 끄는 가운데 일부 유통업체가 영화와 연계한 마케팅을 벌이면서 봄 대표 채소인 미나리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슈퍼마켓인 GS더프레시에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9일까지 12일간 미나리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70% 증가했다.

매출이 눈에 띄게 증가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밥 수요가 늘어난 데다 영화의 영향도 있다는 것이 유통업계 관계자들의 이야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GS더프레시의 청도 미나리 행사 광고
GS더프레시의 청도 미나리 행사 광고

[GS더프레시 SNS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에 이민을 간 한국인의 정착기를 다룬 영화 '미나리'가 인기를 끄는 가운데 일부 유통업체가 영화와 연계한 마케팅을 벌이면서 봄 대표 채소인 미나리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슈퍼마켓인 GS더프레시에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9일까지 12일간 미나리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70% 증가했다. 전월 동기보다는 800% 급증했다.

이마트에서도 이달 4~10일 미나리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2.4% 증가했고 롯데마트에서는 이달 1~10일 미나리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16.3% 늘었다.

미나리는 수시로 수확할 수 있지만, 특히 봄철에 나는 미나리는 식감이 부드러워 2월 중순부터 수요가 높은 편이다.

최근 매출이 눈에 띄게 증가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밥 수요가 늘어난 데다 영화의 영향도 있다는 것이 유통업계 관계자들의 이야기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삼겹살 등 육류와 잘 어울려 외식이 쉽지 않은 요즘 집밥족들이 많이 선택하며 매출이 늘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GS더프레시 관계자는 "영화가 주요 영화제에서 잇달아 수상하면서 관심이 증가한 영향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러한 미나리 수요 증가에 마트들은 영화와 연계한 행사를 다수 진행했다.

이마트는 지난 3일 '삼겹살 데이' 행사를 진행하며 미나리 대표 산지인 청도에서 재배한 청도미나리를 할인가에 판매했고, GS더프레시는 지난 9일까지 청도 미나리를 삼겹살과 함께 사들인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영화 '미나리' 예매권을 증정하는 행사를 열었다.

GS더프레시는 17일부터 청도 미나리를 할인 판매하는 한편 영화 예매권 증정 행사를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 편의점 GS25도 16일부터 청도 미나리를 판매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B4fS9plhK0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