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인구 절벽 눈앞…해마다 0.5∼1% 타지로 유출

송고시간2021-03-12 07:00

beta

전국적인 저출산 현상 속에 대구의 고령인구 비율이 타 시·도에 비해 현저히 높아 인구절벽 시대가 눈앞에 다가온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대구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의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은 15.1%로 7개 특·광역시 중 가장 높아 이미 고령사회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대구 인구가 246만8천여 명인 점을 고려하면 2년간 매년 인구의 0.5∼1%가 타지역으로 빠져나간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출인구 반 이상이 20∼30대, 특단의 정책 절실

결혼·출산 (PG)
결혼·출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전국적인 저출산 현상 속에 대구의 고령인구 비율이 타 시·도에 비해 현저히 높아 인구절벽 시대가 눈앞에 다가온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대구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의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은 15.1%로 7개 특·광역시 중 가장 높아 이미 고령사회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구의 인구 순유출(전출인구가 전입인구보다 많음)은 2018년 1만4천명, 2019년 2만4천명으로 인구 유출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현재 대구 인구가 246만8천여 명인 점을 고려하면 2년간 매년 인구의 0.5∼1%가 타지역으로 빠져나간 것이다.

더구나 2019년 순유출인구 2만4천명 중 약 52%에 달하는 1만2천293명은 20∼30대여서 지역 고령화를 가속화하고 있다.

대구시가 순유출 비율이 가장 높은 서울 유출 청년들의 전출 사유를 분석한 결과 20대는 직업과 교육 순으로, 30대는 직업과 가족, 주택 순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이 0.9명인데 비해 대구는 이보다 낮은 0.88명에 그쳤다.

현실이 된 인구절벽…지난해 11월 인구 첫 자연감소 (CG)
현실이 된 인구절벽…지난해 11월 인구 첫 자연감소 (CG)

[연합뉴스TV 제공]

이와 관련, 정천락 대구시의원(달서구5)은 최근 시정질문에서 "국가적 출생률 감소로 인한 인구구조 급변과 대구시 인구 유출 대응을 위해 지속가능한 인구정책 수립 및 조정이 필요하다"며 "청년층 유출은 지역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심각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인구 감소는 일시적 복지지원 등 단기성과 중심 정책으로 대응할 수 없다"며 "일부 자치단체는 타지역으로부터 인구 유입을 목적으로 하는 인구증가 시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근본적 문제 해결에 접근하지 못하고 자치단체 간 복지경비 부담만 가중하는 결과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사회가 인구절벽 시대에 접어든 가운데 국가적 경기침체와 코로나19 사태는 인구문제를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며 "관련 전문가 영입과 인구변동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 체계 구축 등 적극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은 "2019년 인구정책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시행해 인구 유입 활성화, 저출산 극복 등 인구정책에 활용한다"며 "연령별 인구 유출 사유 실태분석을 기반으로 대응 방안과 인구 유입 정책을 병행 추진한다"고 답했다.

그는 "인구 증대가 시정의 핵심과제임을 인식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250만 인구회복을 위하여 체계적 인구정책관리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