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주시의회 '세무서 양주지서 신설' 건의안 채택

송고시간2021-03-11 15:32

beta

경기 양주시의회는 11일 제327회 임시회에서 '의정부세무서 양주지서 신설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건의안에서 시민과 기업 등 납세자 편의를 돕고 지역 균형 발전의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의정부세무서 양주지서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건의안을 대표 발의한 정덕영 의장은 "양주시 국세 납세자는 2016년 2만8천명에서 지난해 3만9천명으로 40% 이상 늘고 세수도 3천700억원에서 4천900억원으로 급격하게 증가했다"며 "양주시를 담당하는 의정부세무서의 세수 1조 3천억원 중 양주시 세수가 50%에 육박하나 세무서는 물론 세무지서도 없어 시민 불편과 불만이 가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 양주시의회는 11일 제327회 임시회에서 '의정부세무서 양주지서 신설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건의안에서 시민과 기업 등 납세자 편의를 돕고 지역 균형 발전의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의정부세무서 양주지서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덕영 양주시의회 의장
정덕영 양주시의회 의장

[양주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건의안을 대표 발의한 정덕영 의장은 "양주시 국세 납세자는 2016년 2만8천명에서 지난해 3만9천명으로 40% 이상 늘고 세수도 3천700억원에서 4천900억원으로 급격하게 증가했다"며 "양주시를 담당하는 의정부세무서의 세수 1조 3천억원 중 양주시 세수가 50%에 육박하나 세무서는 물론 세무지서도 없어 시민 불편과 불만이 가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어 "2035 양주 도시기본계획에 따르면 신도시 건설과 GTX-C노선 추진 등으로 2035년 양주시 인구는 50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며 "양주테크노밸리와 은남일반산업단지가 조성되면 기업 입주도 폭발적으로 늘어 폭넓은 세무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양주시는 2017년 11월 '의정부세무서 양주민원실 유치 협약'에 따라 시청 내 민원실을 운영하고 있으나 국제 증명 발급과 사업자 등록 등 단순 민원서비스만 제공하고 있어 시민 불편이 크다.

양주시의회는 건의안을 국회,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국세청, 인천지방국세청에 보낼 방침이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