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얀마, 41년 전 광주와 비슷한 상황" 광주 작가 6인 사진전

송고시간2021-03-11 14:59

beta

군부의 쿠데타와 이에 저항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미얀마의 평화로웠던 모습을 담은 사진전이 열린다.

11일 화순전남대병원과 작가들에 따르면 미얀마의 정경을 주제로 한 미얀마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특별 6인 사진전이 오는 15일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병원 1층 전시실에서 열린다.

작가들은 41년 전 군부 독재에 저항하다가 많은 희생을 겪은 광주가 비슷한 처지의 미얀마 국민을 위로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순전남대병원서 유혈 사태 이전 평화롭던 미얀마 일상 전시…수익금 전액 지원

'어린 스님'
'어린 스님'

[안상희 사진작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화순=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군부의 쿠데타와 이에 저항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미얀마의 평화로웠던 모습을 담은 사진전이 열린다.

11일 화순전남대병원과 작가들에 따르면 미얀마의 정경을 주제로 한 미얀마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특별 6인 사진전이 오는 15일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병원 1층 전시실에서 열린다.

광주에서 활동하는 강면구, 고의태, 박준형, 박인호, 안상희, 진봉진 사진작가가 2016∼2019년 미얀마 양곤, 만달레이, 혜호 지역 등을 다니며 촬영한 작품 30여점을 선보인다.

'석양을 보는 사람들'
'석양을 보는 사람들'

[강면구 사진작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비구니들이 기도하는 모습부터 세계 최대 목재 다리에서 일몰을 기다리는 여행객들, 아침 일찍 사원에서 바라보는 옛 바간 왕조의 일출, 이방인들을 반갑게 맞이하는 천진난만한 어린 학생들까지 미얀마의 다양한 일상을 카메라에 담았다.

작가들은 41년 전 군부 독재에 저항하다가 많은 희생을 겪은 광주가 비슷한 처지의 미얀마 국민을 위로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개막식은 개최하지 않으며 사진전 사진과 사진첩 판매 수익금은 전액 미얀마인 돕기에 쓸 예정이다.

사진전을 주최한 강면구 작가는 "2016년부터 매년 촬영한 사진을 통해 평화롭고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미얀마인들의 모습을 알리려고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강 작가는 "지금의 미얀마 사태는 5·18 때 광주와 흡사하다. 절박한 심정으로 사실상 목숨을 걸고 투쟁 중인 미얀마 국민들에게 이번 사진전이 작지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UWYmcRtkZs

미얀마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특별 6인 사진전
미얀마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특별 6인 사진전

[미얀마를 사랑하는 사람들 제공]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