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 원전 3호기 건물 내 수위 상승…도쿄전력 조사 중

송고시간2021-03-11 11:44

beta

2011년 3월 방사성 물질 유출 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발전소 3호기 원자로 건물 내부의 수위가 높아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호기 원자로 건물 지하 1층에 있는 '삼각 코너'라고 불리는 공간의 수위가 9일 오전부터 상승했으며 10일 오전 9시 기준으로 약 18㎝ 높아졌다고 도쿄전력이 밝혔다.

도쿄전력은 지난달 13일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발생한 규모 7.3 지진과 관련이 있는지를 포함해 수위 상승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후쿠시마 제1 원전의 원자로 건물 모습
후쿠시마 제1 원전의 원자로 건물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2011년 3월 방사성 물질 유출 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발전소 3호기 원자로 건물 내부의 수위가 높아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호기 원자로 건물 지하 1층에 있는 '삼각 코너'라고 불리는 공간의 수위가 9일 오전부터 상승했으며 10일 오전 9시 기준으로 약 18㎝ 높아졌다고 도쿄전력이 밝혔다.

도쿄전력은 지난달 13일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발생한 규모 7.3 지진과 관련이 있는지를 포함해 수위 상승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또 펌프를 이용해 이 물을 원자로 건물의 다른 공간으로 옮길 계획이다.

도쿄전력은 원전의 감시 장비 설치 지점이나 해수의 방사성 물질 측정 기기에서 특별한 수치 변화가 확인된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