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층화재 진압 소방드론 뜬다…호스 달고 25m 상공서 물 살포

송고시간2021-03-11 11:28

beta

드론이 펌프차와 연결된 호스를 매달고 솟아오르더니 15m 높이 화재현장을 향해 물을 뿌려댔다.

충남도와 충청소방학교는 11일 천안 중앙소방학교 훈련장에서 화재 진압용 소방드론 성능을 검증했다.

방장원 충청소방학교장은 "건축 기술이 발달하면서 고층 건물이 날로 늘고 있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소방드론은 고가사다리차의 높이와 소방대원의 시공간적 한계를 극복해 고층 건물 화재 때 최적의 진압 장비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량 호스·분출장치 장착…2년 내 120m 높이 화재현장 투입 목표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7HDGDHEp2I

소방 드론 화재 진압
소방 드론 화재 진압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드론이 펌프차와 연결된 호스를 매달고 솟아오르더니 15m 높이 화재현장을 향해 물을 뿌려댔다.

충남도와 충청소방학교는 11일 천안 중앙소방학교 훈련장에서 화재 진압용 소방드론 성능을 검증했다.

이날 검증은 물이 찬 호스를 매단 소방드론이 어느 정도 높이까지 올라가고, 방수 압력을 얼마나 견딜 수 있는지 살피는 데 중점을 뒀다.

특수 제작한 경량 호스를 매단 드론은 25m 높이까지 상승해 5분가량 동안 10㎏/㎠의 압력으로 20m 안팎 거리까지 물을 뿌리는 데 성공했다.

드론화재 진압 훈련
드론화재 진압 훈련

[이은중 기자]

훈련에 앞서 충청소방학교와 호서대는 이륙중량 25㎏, 인양능력 15㎏인 시판용 드론에 장착할 수 있는 특수 분출장치(관창)를 제작해 훈련에 활용했다.

충청소방학교와 호서대는 이번 검증 결과를 토대로 소방드론을 연내 50m, 2년 내 120m 이상 고층 건물 화재에 투입할 수 있도록 경량 호스·분출장치 등 특수 장비를 개발할 계획이다.

현재 국내 소방관서에서 보유한 고가사다리차는 최대 70m 높이까지 접근할 수 있다.

그러나 사다리 전개 각도를 고려하면 23층 이상에서 발생한 화재에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소방학교 측은 설명했다.

더구나 현장에 투입된 차량을 작동하는 데만 7∼10분이 소요된다.

방장원 충청소방학교장은 "건축 기술이 발달하면서 고층 건물이 날로 늘고 있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소방드론은 고가사다리차의 높이와 소방대원의 시공간적 한계를 극복해 고층 건물 화재 때 최적의 진압 장비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