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플, 독일에 1.4조원 투자…"무선통신용 반도체 자체개발↑"(종합)

송고시간2021-03-11 22:21

beta

애플이 독일에 향후 3년간 10억 유로(약 1조3천500억원)를 투자해 무선통신용 반도체 자체개발을 확대한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보도자료에서 앞으로 3년간 독일 뮌헨에 1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해 유럽내 반도체설계의 구심점으로 만들겠다며 수백명의 직원을 추가로 채용하고, 2022년까지 도심에 3만㎡ 규모의 보금자리도 완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나는 뮌헨의 우리 기술진이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의 새로운 적용 가능성을 비롯해 더 높은 성능과 속도, 연결을 가능하게 하는 차세대 기술까지 또 어떤 것을 발굴할지 더 이상 관심이 있을 수 없을 지경"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뮌헨을 유럽 반도체설계 구심점으로…3만㎡ 연구개발센터 보금자리 2022년 완공

(서울·베를린=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이 율 특파원 = 애플이 독일에 향후 3년간 10억 유로(약 1조3천500억원)를 투자해 무선통신용 반도체 자체개발을 확대한다.

유럽내 최대 규모인 뮌헨 연구·개발 센터에 투자를 확대해 2022년에는 3만㎡ 규모의 보금자리를 짓고, 수백명을 추가로 채용해 뮌헨을 유럽내 반도체설계의 구심점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베를린 애플스토어[EPA=연합뉴스]

베를린 애플스토어[EPA=연합뉴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보도자료에서 앞으로 3년간 독일 뮌헨에 1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해 유럽내 반도체설계의 구심점으로 만들겠다며 수백명의 직원을 추가로 채용하고, 2022년까지 도심에 3만㎡ 규모의 보금자리도 완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이미 뮌헨에 유럽내 최대 연구·개발센터를 운영중이다. 40여개국에서 합류한 1천500여명의 기술자들이 전력관리체계 설계와 활용과정, 무선통신기술 분야에서 일하고 있다. 이들은 애플이 자체설계한 반도체를 제품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 기여해왔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나는 뮌헨의 우리 기술진이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의 새로운 적용 가능성을 비롯해 더 높은 성능과 속도, 연결을 가능하게 하는 차세대 기술까지 또 어떤 것을 발굴할지 더 이상 관심이 있을 수 없을 지경"이라고 말했다.

뮌헨에 완공되는 새 보금자리[애플 제공=연합뉴스]

뮌헨에 완공되는 새 보금자리[애플 제공=연합뉴스]

뮌헨에 완공되는 새 보금자리는 유럽내 최대 모바일 무선통신용 반도체와 소프트웨어 연구·개발의 중심이 될 전망이다. 갈수록 몸집을 불리고 있는 휴대전화팀도 입주한다.

이들은 5G와 차세대 기술개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기술의 통합을 통한 모바일혁신, 애플 제품을 위한 모뎀 개발과 통합, 최적화 등에 나서게 된다.

앞서 애플은 지난 2015년 바이에른주에 설계센터를 열고, 아이폰과 아이패드 애플워치, 맥의 기능향상과 효용개선을 위한 특수제작 반도체를 개발해왔다.

이와 관련, 애플은 자사제품의 성능을 높이고, 제품별 적용을 위해 자체개발한 반도체 활용을 늘린다는 전략이기 때문에 이 소식이 의미가 있다고 독일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은 진단했다.

애플은 현재 독일에 4천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CNBC 방송은 유럽 최고의 기술 허브 중 하나인 뮌헨에는 BMW와 아우디 등이 자리 잡고 있어 애플이 전기차 개발을 위해 필요한 기술인력을 확보하기도 쉬운 곳이라고 전했다.

애플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애플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