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증시에 몰리는 미국 개미…로빈후드 2월 앱 다운로드 55%↑

송고시간2021-03-11 10:15

beta

미국의 개인 주식투자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무료 증권 앱인 로빈후드의 다운로드 건수가 1월에 이어 2월에도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다고 CNBC 방송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JMP증권이 시밀러웹 앱 다운로드 자료를 이용해 작성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월 로빈후드 앱 다운로드 건수는 210만회로 지난해 동월보다 55%나 증가했다.

CNBC 방송은 증권 앱 다운로드 증가는 신규 개인투자자의 증시 유입이 이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재택근무와 정부 경기부양책에 의한 현금 지원 등으로 개인 주식 투자가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의 개인 주식투자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무료 증권 앱인 로빈후드의 다운로드 건수가 1월에 이어 2월에도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다고 CNBC 방송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JMP증권이 시밀러웹 앱 다운로드 자료를 이용해 작성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월 로빈후드 앱 다운로드 건수는 210만회로 지난해 동월보다 55%나 증가했다.

앞서 1월에는 로빈후드 앱 다운로드 건수가 360만회로 더 많았다.

로빈후드 앱의 월평균 다운로드 건수는 2018년 56만6천960건, 2019년 78만7천569건을 거쳐 지난해(141만9천972건)부터 급증했다.

피델리티와 E-트레이드, TD 아메리트레이드 등의 증권 앱 다운로드도 늘었지만 로빈후드에는 크게 못 미쳤다.

이에 로빈후드는 미국의 개인 주식투자자(개미)를 상징하는 용어가 됐으나 로빈후드는 '개미들의 반란'으로도 불린 게임스톱 사태 와중에 개인들의 주식 거래를 제한해 비난을 받기도 했다.

CNBC 방송은 증권 앱 다운로드 증가는 신규 개인투자자의 증시 유입이 이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재택근무와 정부 경기부양책에 의한 현금 지원 등으로 개인 주식 투자가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미 증권 앱 로빈후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증권 앱 로빈후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