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키 최초 원전 3호기 착공…푸틴·에르도안 화상 착공식 참석

송고시간2021-03-11 01:37

beta

러시아가 건설 중인 터키 최초의 원자력발전소인 악쿠유 원전의 제3 원자로가 착공에 들어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열린 착공식에 참석해 양국 간 협력 강화를 다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터키 악쿠유 원전 3호기 화상 착공식에 참여한 러시아·터키 대통령
터키 악쿠유 원전 3호기 화상 착공식에 참여한 러시아·터키 대통령

[터키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러시아가 건설 중인 터키 최초의 원자력발전소인 악쿠유 원전의 제3 원자로가 착공에 들어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열린 착공식에 참석해 양국 간 협력 강화를 다짐했다.

양국 정상은 악쿠유 원전이 두 나라의 깊은 협력관계를 상징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프로젝트가 러시아와 터키의 파트너십을 모든 면에서 개선해 상호 이해를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존경하는 친구(푸틴 대통령)와 나눈 긴밀한 대화는 양국 관계뿐 아니라 지역 평화와 안정을 지키는 데도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화답했다.

이어 "우리는 공화국 건국 100주년인 2023년에는 원자력 발전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국은 2010년 원자력 발전소 건설과 관련한 협정을 체결했으며 2018년 러시아의 국영 원자력 회사인 로사톰이 터키 남부 메르신 지방에 악쿠유 원전 건설을 시작했다.

악쿠유 원전은 총 4호기까지 건설되며 2023년부터 매년 1기씩 가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