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흐 IOC 위원장 연임…도쿄올림픽 개최 의지 재확인(종합2보)

송고시간2021-03-11 07:59

beta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토마스 바흐(68) 위원장이 10일(현지시간) 연임을 확정했다.

단독 입후보한 바흐 위원장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제137차 IOC 총회 투표에서 유효 투표 수 94표 중 찬성 93표, 반대 1표라는 사실상의 만장일치 득표로 연임에 성공했다.

독일 출신인 바흐 위원장은 도쿄 올림픽이 폐막하는 내년 8월 8일 이후 취임할 예정이며 임기는 2025년까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단독 후보로 사실상 만장일치 득표…2025년까지 4년 더 이끌어

화상으로 진행된 137차 IOC 총회에서 연임한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
화상으로 진행된 137차 IOC 총회에서 연임한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

[IOC 그레그 마틴/AFP=연합뉴스]

(제네바·서울=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장현구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토마스 바흐(68) 위원장이 10일(현지시간) 연임을 확정했다.

단독 입후보한 바흐 위원장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제137차 IOC 총회 투표에서 유효 투표 수 94표 중 찬성 93표, 반대 1표라는 사실상의 만장일치 득표로 연임에 성공했다.

독일 출신인 바흐 위원장은 도쿄 올림픽이 폐막하는 내년 8월 8일 이후 취임할 예정이며 임기는 2025년까지다.

IOC 위원장은 연임할 수 있으며 첫 임기는 8년, 두 번째 임기는 4년이다.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서독 펜싱 대표팀의 일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건 바흐 위원장은 2013년 IOC 총회에서 자크 로게 전 위원장의 후임으로 선출돼 8년간 IOC를 이끌어왔다.

그는 "압도적인 신임에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내 문과 귀, 마음은 모두에게 열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연대가 중요하다는 점을 보여줬다면서 올림픽 슬로건을 "더 빠르게, 더 높게, 더 힘차게"에서 "더 빠르게, 더 높게, 더 힘차게-함께"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4년 연임 소감을 밝히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4년 연임 소감을 밝히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IOC 그레그 마틴/AFP=연합뉴스]

바흐 위원장은 "이는 우리의 핵심 가치인 연대에 대한 강력한 약속과 새로운 세계의 도전에 대한 적절하고 겸손한 적응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역 은퇴 후 법조인으로 변신한 바흐 위원장은 1991년 IOC 신규위원으로 뽑혔다. 이후 독일올림픽종목연합회장, IOC 집행위원, IOC 부위원장 등 요직을 두루 지냈다.

첫 임기에서 바흐 위원장은 '올림픽 어젠다 2020'을 역점 수행 과제로 추진하고 지속가능한 올림픽 개최에 힘을 쏟았다.

개최 비용 최소화를 추구했고, 로비로 얼룩진 기존 올림픽 유치지 결정 과정도 2단계로 바꿔 투명성을 확보했다.

2024년 파리, 2028년 로스앤젤레스 등 최초로 차기 하계올림픽 개최지를 동시에 발표했으며 새 올림픽 유치지 결정 절차를 거쳐 호주 브리즈번을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지 지속 대화 상대로 추리기도 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북한의 참가를 지원하고 남북 개회식 공동입장,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 등에 앞장섰다. 세계 평화에 이바지한 공로로 바흐 위원장은 지난해 서울평화상을 받았다.

체육훈장 청룡장 받은 바흐 위원장
체육훈장 청룡장 받은 바흐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3월 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에게 체육훈장 1등급인 청룡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임을 확정한 바흐 위원장 앞에는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된 도쿄 올림픽, 신장(新疆)과 홍콩에 대한 인권 문제로 도마 위에 오른 중국의 수도 베이징에서 열리는 2022년 동계올림픽 등의 과제가 놓여 있다고 독일 dpa통신은 전했다.

바흐 위원장은 도쿄 올림픽과 관련, 도쿄가 준비가 가장 잘 된 개최지라면서 "문제는 올림픽 개최 여부가 아니라 어떻게 열릴지"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막식이 7월 23일 열릴 것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지난해 9월 이후 약 270개 월드컵 경기와 세계선수권대회가 열렸고, 이를 위해 코로나19 검사를 20만여 건 실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경기도 바이러스 전파자가 되지 않았다"며 "그것은 국제 행사가 모든 사람의 건강을 보호하면서 조직될 수 있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올림픽 어젠다 2020+5'로 불리는 IOC 개혁 프로그램도 그가 두 번째 임기에서 진행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여기에는 IOC의 디지털화나 선수들의 권리 증진, 올림픽 개최지를 돈이 덜 들고 지속가능한 곳으로 선정하는 방안 등을 포함한 15개 권고 사항이 담겼다.

바흐 위원장은 해당 어젠다를 "새로운 세계를 위한 우리의 비전"이라며 "코로나19 위기는 세상을 엄청난 방식으로 바꿔놨다. 누구도 이전 방식으로 돌아가기를 꿈꿔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스폰서십 및 방송사로부터 확보할 수입이 2021∼2024년에는 30억 달러, 2029∼2032년에는 40억 달러 이상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