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공정·균형잡힌 방위비 타결…한미동맹 중요성 강조하는 것"(종합)

송고시간2021-03-11 01:32

국무부 당국자 "6년 전체로는 70억달러 넘을듯"…일본과 비교엔 "적절치 않아"

방위비 분담 협상 한미 수석대표들
방위비 분담 협상 한미 수석대표들

(서울=연합뉴스) 외교부는 7일(현지 시각) 한미 방위비 분담 협상 결과 원칙적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사진은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에 참석한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오른쪽)와 미국의 도나 웰튼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 2021.3.8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변덕근 특파원 = 미국 국무부 당국자는 10일(현지시간) 한미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타결된 데 대해 한국이 의미 있는 기여를 했다며 공정하고 균형 잡힌 분담이라고 평가했다.

또 동맹 복원을 공언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한미동맹 강화 기조가 반영된 것으로서, 올해 주일미군 분담금을 사실상 동결한 일본과는 상황이 달라 비교할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국무부 당국자는 이날 전화로 이뤄진 언론 브리핑에서 이번 타결안은 2004년 이래 분담금 인상률이 가장 높은 것이라며 "미국과 한국 모두 우리의 동맹에 부여한 중요성을 크게 강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은 올해 한국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작년보다 13.9% 인상하고, 향후 4년간 매해 국방비 인상률을 반영해 올리기로 합의했다. 이는 역대 최고였던 2002년 5차 협정의 25.7% 이래 가장 높다. 협정 공백기였던 2020년 분담금은 2019년 수준으로 동결했다.

이 당국자는 2020년부터 적용되는 6년짜리 합의가 전체적으로 70억 달러를 넘을 것으로 추산하고 "한국 측의 중요하고 의미있는 기여"라고 말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이 동맹의 재활성화를 분명히 했다며 "이 우정의 정신과 앞에 놓인 도전의 심각성 면에서 우리는 공정하고 균형 잡힌 비용 분담을 찾아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양측 모두 오늘날 우리의 도전과제가 복잡한 환경에서 안보는 정말 더 많은 비용이 든다는 것을 인식한다"며 "이것이 우리가 이 협상을 한 정신이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이 일본의 경우 올해 주일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전년과 비슷한 1.2% 인상해 1년 연장키로 한 것에 비해 인상률이 높다는 지적에는 "국가 간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한국과 상황이 매우 다르다고 말했다.

일본은 다년간 합의를 협상할 시간을 얻기 위해 직전 합의 조건을 1년 연장한 것이어서, 6년짜리 다년 합의에 도달한 한국과 직접 비교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이 당국자는 또 증액 자체를 협상하기보다는 한국의 기여분으로 다뤄질 필요가 있는 부분에 초점을 맞춰 협상했다며 과거 전체 주둔 비용 중 한국의 부담비율에 방점을 뒀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합의 하에서 한국의 분담금은 주한미군의 미국인 인건비를 제외한 주둔비용 중 44%가량인데, 이는 과거 40~45%를 차지했던 흐름과 일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기여 비중만 놓고 보면 과도한 증액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또 분담금의 상당 부분은 한국인 노동자 인건비로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2019년 분담금 중 인건비 비중은 48%였고, 군사건설비 36%, 군수지원비 16%였다.

[그래픽] 제1~11차 한미 방위비분담금 규모(종합)
[그래픽] 제1~11차 한미 방위비분담금 규모(종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올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이 작년보다 13.9% 오른 1조1천833억원으로 정해지고 앞으로 4년간 매해 국방비 인상률을 반영해 올리기로 했다. 한국과 미국은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제11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을 5∼7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9차 회의에서 타결했다고 외교부가 10일 발표했다.
jin34@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이 당국자는 내년부터 적용되는 인상률 기준을 물가상승률이 아닌 한국의 국방비 인상률로 연동시킨 데 대해 "나는 이전 합의가 아닌 이번 합의에 집중하고 있다"며 "공정한 논리이자 원칙인 것처럼 보인다"고 대답했다.

이 당국자는 바이든 행정부의 동맹 재활성화 기조, 직면한 도전 과제 등을 재차 언급한 뒤 "우리의 가장 중요한 동맹인 한국이 중요한 첫 이정표가 달성되도록 한 것은 특히 기쁜 일"이라고 말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