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H 투기' 정부합동조사단, 1차 전수조사 결과발표

송고시간2021-03-11 05:00

beta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을 조사중인 정부 합동조사단이 11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1차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2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3차 정례 브리핑에서 직접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국토부 자체 조사에서 이미 토지 거래가 확인된 LH 직원 13명 외에 어느정도 추가 적발됐을지 주목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丁총리 직접 브리핑…토지뿐 아니라 주택도 조사

정세균 총리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새도시 투기 의혹 수사를 위한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을 조사중인 정부 합동조사단이 11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1차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조사단 출범 1주일 만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2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3차 정례 브리핑에서 직접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국토부 자체 조사에서 이미 토지 거래가 확인된 LH 직원 13명 외에 어느정도 추가 적발됐을지 주목된다.

조사단은 토지뿐만 아니라 해당 지역의 주택·건축물을 포함한 부동산 거래 전반을 살펴봤으며, 거래 사실이 확인된 직원이나 전수조사 거부자는 모두 경찰에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1차 조사 대상자는 국토부 직원 4천500여명, LH 직원 9천900여명 등 1만4천500명 안팎이다.

대상 지역은 3기 신도시 6곳(광명 시흥·남양주 왕숙·하남 교산·인천 계양·고양 창릉·부천 대장)과 택지면적 100만㎡ 이상인 과천 과천지구, 안산 장상지구 등 총 8곳이다.

택지지구 지정 5년 전부터의 거래 내역을 확인했다. 2018년 12월 발표된 남양주 왕숙·하남 교산·인천 계양은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12월부터 조사가 이뤄졌다.

정 총리는 브리핑에서 거래가 확인된 직원 규모를 발표하고 범죄수익 환수 방침과 남은 2차 조사 계획 등을 설명한다.

2차 조사 대상은 국토부·LH 직원 가족, 지자체 직원(6천여명)과 지방 공기업 직원(3천여명) 등 직원 9천여명과 그 가족으로, 수만명 내지 10만명까지 이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조사를 위해선 직원 가족들로부터 일일이 동의서를 받아야 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들에 대한 조사는 강제 수사권이 있는 경찰로 넘기는 방안도 검토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HYy67rP6fw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