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북부경찰,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 속도…고발인 조사

송고시간2021-03-10 17:06

beta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등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북부경찰이 사건 이첩 하루 만에 고발인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기북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팀은 10일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의 권민식 대표를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인이 제출한 증거 자료 등을 토대로 객관적인 사실관계 확인 후 피고발인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면서 "강제 수사 절차가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부 강의' LH 직원·'40억 땅 매입' 공무원 관련 증거자료 받아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등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북부경찰이 사건 이첩 하루 만에 고발인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기북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팀은 10일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의 권민식 대표를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앞서 40억원을 빌려 전철역 예정지 인근의 토지와 건물을 사들여 논란이 된 포천시청 간부급 공무원 A씨와 유료 경매 강의로 감사를 받고 있는 LH 서울지역본부 경기지역 사업단 소속 직원 B씨를 고발했다.

권 대표는 이날 경찰에 출석해 포천시청 공무원이 배우자와 함께 사들인 토지와 건물의 등기부등본 및 부부의 주소지 등기부등본 등을 제출했다.

A씨는 해당 지역에 철도역사가 생기는 것은 이미 다 알려진 정보였다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또 이른바 '1타 강사'로 알려진 B씨가 자신의 강의에서 '수십억원의 수익을 냈다'고 언급한 토지와 상가건물 등의 등기부등본을 발급받아 제출했다.

그는 연합뉴스에 "LH 1타 강사의 경우 외부 강의로 얻은 수익만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라, 정보를 이용해 투기를 한 것으로도 의심된다"며 "또 LH 직원과 포천시청 공무원 모두 세금 회피 목적도 보여 관련 증거 자료를 다 제출하고 왔다"고 전했다.

고발인에 대한 조사가 하루 만에 마무리된 만큼 피고발인에 대한 조사도 곧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인이 제출한 증거 자료 등을 토대로 객관적인 사실관계 확인 후 피고발인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면서 "강제 수사 절차가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들 사건과 별개로 이번 LH 부동산 투기 의혹의 중심인 3기 신도시 중 경기북부 관내인 고양 창릉지구와 남양주 왕숙지구에 대한 수사도 조만간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경기북부경찰청 간판
경기북부경찰청 간판

[경기도북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ki@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HYy67rP6f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