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베레스트 '병목 사진' 무단배포 금지…네팔 단속 방침

송고시간2021-03-10 15:34

beta

앞으로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8천848.86m)에서 일행이 아닌 다른 사람의 모습을 촬영하려면 반드시 네팔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2019년 에베레스트 '정상 병목 현상' 관련 사진이 크게 보도된 이후 무분별한 등반 허가와 관련한 비난이 쏟아지자 네팔 당국이 아예 사진·영상 유통에 대한 제한을 강화하기로 한 것이다.

10일 네팔 일간 카트만두포스트에 따르면 미라 아차리아 네팔 관광부 산악국장은 전날 당국의 동의 없이는 에베레스트에서 찍은 사진과 영상을 배포할 수 없게 한 현 법규를 엄격하게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분별한 등반 허가 비난에 사진·영상 유통 제한 강화

등반객들로 장사진 이룬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능선 [AFP=연합뉴스]

등반객들로 장사진 이룬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능선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앞으로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8천848.86m)에서 일행이 아닌 다른 사람의 모습을 촬영하려면 반드시 네팔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2019년 에베레스트 '정상 병목 현상' 관련 사진이 크게 보도된 이후 무분별한 등반 허가와 관련한 비난이 쏟아지자 네팔 당국이 아예 사진·영상 유통에 대한 제한을 강화하기로 한 것이다.

10일 네팔 일간 카트만두포스트에 따르면 미라 아차리아 네팔 관광부 산악국장은 전날 당국의 동의 없이는 에베레스트에서 찍은 사진과 영상을 배포할 수 없게 한 현 법규를 엄격하게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이 법규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지만, 앞으로는 단속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아차리아 국장은 특히 다른 사람의 모습을 촬영하거나 관련 사진 등을 배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즉시 조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등반가들은 자신 또는 소속 그룹의 모습을 찍거나 공유할 수는 있지만 다른 이를 촬영할 때는 당국의 승낙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산악인들은 이에 대해 다소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네팔산악협회 전 회장인 앙 체링 셰르파는 "당국이 사진 유포를 막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요즘은 촬영 사진이 곧바로 세계로 퍼진다고 말했다.

앞서 2019년 봄 등반 시즌에 에베레스트에서는 1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희생자 중 상당수의 사인으로 정상 부근 병목 현상이 지목됐다.

등반가가 좁고 가파른 정상 부근에서 여러 시간씩 기다리다가 산소가 동나고 체력이 소진된 탓에 하산 과정 등에서 사망하는 경우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당시 뉴욕타임스는 비좁은 정상에 수십 명의 등반가가 몰려 '셀피' 인증 촬영 소동을 벌이는 등 마치 동물원과 같은 무법 상황이 연출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네팔 당국은 등반허가증을 남발해 초보자에게 에베레스트 등정의 길을 터줬다는 점에서 비난받았다.

네팔과 중국 국경에 위치한 에베레스트는 네팔과 중국 양측에서 등반이 이뤄지고 있는데 중국 측 등반 허가와 안전 규정이 더 까다로운 편이다.

보도가 나온 뒤 네팔 정부는 아마추어 산악인의 무분별한 등반을 막기 위해 건강진단서 제출 의무화 등 안전 규정을 강화했다.

네팔 당국은 아울러 가짜 사진을 통한 등정 인증을 막기 위해 등반가와 관계 공무원에게 등반 관련 세부 보고서를 당국에 제출하도록 할 방침이다.

네팔은 해발 8천m 이상인 히말라야 14좌 가운데 에베레스트 등 8개 봉우리를 가지고 있으며 봄에는 정상 등정에 나서는 산악인, 가을에는 산지 여행자들이 주로 찾는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