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문사 피해자들 유족 "이번만큼은 꼭 진실을 밝혀달라"

송고시간2021-03-10 14:22

beta

권력기관에 의한 타살 의혹이 제기된 의문사 피해자들 유족이 10일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에 진상규명을 신청하며 "전력을 다해 조사해달라"고 촉구했다.

희생자 유족들과 추모사업회, 과거사 청산 관련 단체들이 설립한 '의문사 진상규명 30+(플러스)'는 이날 서울 중구 진실화해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결되지 않은 의문사 18건의 진상규명을 신청했다.

유족들은 "국가기구의 조사는 번번이 실망과 좌절만을 안겨줬다"며 "2기 진실화해위원회가 이번만큼은 제대로 조사해주기를 간절히 바라면서도 조사 의지를 의심하게 하는 소극적인 행태가 또 반복되지는 않을까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진실화해위에 장준하 의문사 등 18건 진상규명 신청

진실화해위에 장준하 의문사 등 18건 진상규명 신청
진실화해위에 장준하 의문사 등 18건 진상규명 신청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중구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앞에서 권력기관에 의한 타살 의혹이 제기된 의문사 피해자들 유족들이 기자회견을 한 뒤 해결되지 않은 의문사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신청서를 제출하기 위해 진실화해위로 향하고 있다. 2021.3.10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권력기관에 의한 타살 의혹이 제기된 의문사 피해자들 유족이 10일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에 진상규명을 신청하며 "전력을 다해 조사해달라"고 촉구했다.

희생자 유족들과 추모사업회, 과거사 청산 관련 단체들이 설립한 '의문사 진상규명 30+(플러스)'는 이날 서울 중구 진실화해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결되지 않은 의문사 18건의 진상규명을 신청했다.

이 가운데 8건은 신(新)군부의 '녹화공작' 사업에서 의문사한 피해자들 유가족이 지난달 별도로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들이 신청한 사건은 월간 '사상계'를 창간하고 독재에 맞서 민주화 운동을 펼치다 1975년 계곡에서 숨진 채 발견된 장준하 선생 사건, 1995년 노점 강제 철거 과정에서 실종됐다가 시신으로 발견된 장애인 노점상인 이덕인씨 사건 등이다.

권력기관에 의한 타살 의혹이 제기된 장 선생 사건은 2004년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가 조사했으나 진상규명 불능 결정을 내렸고, 1기 진실화해위원회는 조사를 진행하지 못했다.

다른 사건들도 1·2기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와 1기 진실화해위에서 조사 불능이나 기각 결정이 내려졌으며 가해자를 특정하지 못한 채 종결됐다.

장 선생의 아들 호권씨는 회견에서 "1기 의문사위, 2기 의문사위, 1기 진실화해위에서 모두 진상규명에 실패해 네 번째 신청서를 들고 여기에 모여 있다"며 "이번만은 진실규명 불능이라고 결정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고 믿는다. 그래서 마음이 더욱 초조하고 불안하다"며 "싸워서라도 자료를 찾아내라"고 요구했다.

유족들은 "국가기구의 조사는 번번이 실망과 좌절만을 안겨줬다"며 "2기 진실화해위원회가 이번만큼은 제대로 조사해주기를 간절히 바라면서도 조사 의지를 의심하게 하는 소극적인 행태가 또 반복되지는 않을까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진상규명 신청서를 제출하고 정근식 진실화해위원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