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LH의혹 수사, 검경 간 유기적 소통·연계 중요"

송고시간2021-03-10 10:36

검경 불러 협력방안 논의…"기관 간 협조 부족 우려도"

정세균 총리, 검경 불러 'LH의혹' 수사 협력방안 논의
정세균 총리, 검경 불러 'LH의혹' 수사 협력방안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새도시 투기 의혹 수사를 위한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전해철 행안부 장관, 김창룡 경찰청장, 검찰총장 직무대행인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참석했다. 2021.3.10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경찰과 검찰 간 유기적 소통과 연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소집한 자리에서 "조사와 수사, 기소와 공소 유지의 사법처리 전 과정이 한 치의 빈틈도 없이 진행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회의는 이번 의혹 수사에 대한 검경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박범계 법무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김창룡 경찰청장, 검찰총장 직무대행인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 등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이번 사안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모든 행정력과 공권력을 동원해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고, 위법엔 무관용 원칙으로 법이 허용하는 최대한의 처벌을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 요구는 명확하다. 최대한 빠른시간 내 공직자의 투기 사례를 밝히고 합당한 대가를 치르게 하는 것"이라며 "이런 국민 뜻을 받드는 것이 정부의 책무"라고 했다.

'LH 투기의혹' 수사 긴급 관계기관 회의
'LH 투기의혹' 수사 긴급 관계기관 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새도시 투기 의혹 수사를 위한 긴급 관계기관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소집한 이날 회의에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가운데)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 김창룡 경찰청장, 검찰총장 직무대행인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왼쪽)가 참석했다. 2021.3.10 kimsdoo@yna.co.kr

그는 "검경 수사권 조정은 기관 간 견제와 균형을 통해 국민 기본권 보장과 인권 보호에 효과적이지만, 시행 초기라 기관 간 협조에 다소 부족함이 있지 않을까 우려도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적 공분이 집중돼 조금의 허술함도 허용할 수 없는 중대 사안"이라며 "관계기관은 부패 척결에 함께 노력하고 검경 협력 모범 사례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s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HYy67rP6f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