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키, 2016년 러시아 대사 살해 피고인 5명에 종신형

송고시간2021-03-10 00:40

beta

지난 2016년 러시아 대사 살해 사건에 연루된 터키인 5명이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터키 법원은 9일(현지시간) 지난 2016년 12월 수도 앙카라에서 열린 사진 전시회에서 안드레이 카를로프 주터키 러시아대사를 살해한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5명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이날 종신형을 선고받은 피고인 5명은 알튼타시의 테러를 지원한 혐의로 기소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6년 12월 19일 터키 수도 앙카라의 한 사진전시회에서 안드레이 카를로프 주터키 러시아대사를 저격한 남성이 공격 직후 소리를 지르며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12월 19일 터키 수도 앙카라의 한 사진전시회에서 안드레이 카를로프 주터키 러시아대사를 저격한 남성이 공격 직후 소리를 지르며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지난 2016년 러시아 대사 살해 사건에 연루된 터키인 5명이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터키 법원은 9일(현지시간) 지난 2016년 12월 수도 앙카라에서 열린 사진 전시회에서 안드레이 카를로프 주터키 러시아대사를 살해한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5명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당시 근무 중인 경찰로 위장하고 축사 중이던 카를로프 대사에게 총을 발사한 메블뤼트 메르트 알튼타시는 현장에서 사살됐다.

알튼타시는 카를로프 대사에게 총을 쏜 후 "알레포를 잊지 말라. 시리아를 잊지 말라. 우리는 지하드(이슬람 성전)를 추구하는, 선지자 무함마드를 지지하는 이들의 후예다"라고 외쳤다.

이날 종신형을 선고받은 피고인 5명은 알튼타시의 테러를 지원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가운데 알튼타시에게 카를로프 대사의 동선을 알려주고 사살을 지시한 3명은 가중처벌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가중처벌 종신형은 터키가 유럽연합(EU)에 가입하려고 사형제를 대체해 도입한 제도로 가석방이 극도로 어렵거나 불가능하며, 수감 조건이 일반 종신형보다 엄격하다.

총격으로 사망한 안드레이 카를로프 러시아대사의 피격 직전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총격으로 사망한 안드레이 카를로프 러시아대사의 피격 직전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