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천 상동역서 감전 추정 사고…작업자 2명 의식 잃어(종합)

송고시간2021-03-09 21:46

beta

9일 오후 5시 57분께 경기도 부천시 상동 서울지하철 7호선 상동역 지하 1층 변전실에서 감전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30대 남성과 50대 남성 등 작업 중이던 서울교통공사 협력업체 소속 근로자 2명이 의식을 잃었으나, 호흡과 맥박은 있는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병원에 옮겨진 뒤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기위험
전기위험

[연합뉴스TV 캡처]

(부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9일 오후 5시 57분께 경기도 부천시 상동 서울지하철 7호선 상동역 지하 1층 변전실에서 감전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30대 남성과 50대 남성 등 작업 중이던 서울교통공사 협력업체 소속 근로자 2명이 의식을 잃었으나, 호흡과 맥박은 있는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병원에 옮겨진 뒤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역사 안에 있던 승객들은 대피했으며, 오후 6시 9분부터 7시 5분까지 1시간가량 양방향 전동차 16대가 상동역에 서지 않고 무정차 운행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관 50명과 장비 21대를 투입해 현장 인근에 안전 조치를 했다.

소방당국과 서울교통공사는 근로자들이 변전실 내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점검하던 중 갑자기 스파크와 연기가 발생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당시 사고 현장에는 이들 근로자 2명과 공사 소속 현장 감독자 1명이 근무하고 있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점검 과정에서 근로자들이 다친 것은 맞으나 아직 감전으로 인한 부상인지는 정확하지 않아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