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전철역 예정지 수십억에 매입 공무원 조사 착수

송고시간2021-03-09 19:10

beta

수십억원을 빌려 전철역 예정지 인근 토지와 건물을 매입한 경기 포천시 간부 공무원이 투기 의혹으로 고발돼 경찰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경기북부경찰청 부동산 투기 사범 특별수사팀은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고발된 포천시청 공무원 A씨에 대한 사건을 넘겨받아 조사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포천시 간부 공무원 A씨는 도시철도 연장사업 업무를 담당하면서 신용대출과 담보대출로 40억원을 빌려 철도 역사 예정지 인근 토지와 건물을 매입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지 경매 유료 강의' LH 현직 직원도 조사 예정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수십억원을 빌려 전철역 예정지 인근 토지와 건물을 매입한 경기 포천시 간부 공무원이 투기 의혹으로 고발돼 경찰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경기북부경찰청 부동산 투기 사범 특별수사팀은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고발된 포천시청 공무원 A씨에 대한 사건을 넘겨받아 조사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포천시 간부 공무원 A씨는 도시철도 연장사업 업무를 담당하면서 신용대출과 담보대출로 40억원을 빌려 철도 역사 예정지 인근 토지와 건물을 매입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A씨는 지난해 9월 부인과 공동명의로 도시철도 연장 노선의 역사 예정지 인근 2천600여㎡ 땅과 1층짜리 조립식 건물을 매입했다.

이에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매수 이후 실제로 이 부동산 부지 인근에 광역 철도역 도입이 결정됐다"고 지적하며 A씨를 고발했다.

A씨는 해당 지역에 철도역사가 생기는 것은 이미 다 알려진 정보였다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이 사건과 별개로 인터넷에서 토지 경매 강의로 영리 활동을 벌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 현직 직원 B씨에 대한 고발장도 넘겨받아 조사할 예정이다.

서울지역본부 경기지역 사업단에 근무하는 B씨는 부동산 투자에 대한 한 유료 사이트를 통해 토지 경·공매 강의를 한 것에 대해 지난 1월 말부터 LH에서 자체 감사를 받고 있다.

LH는 사규에 업무 외 다른 영리활동 등의 겸직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사준모는 B씨를 고발하며 "해당 직원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당한 이익을 누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건 모두 오늘(9일) 경기북부청으로 이첩됐다"면서 "고발인들에 대한 조사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한 뒤, 피고발인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북부경찰청 간판
경기북부경찰청 간판

[경기도북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