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반려동물 보호 모범 보일 것"…고양이입양센터 착공

송고시간2021-03-09 17:07

beta

버려진 고양이를 보호하고 무료로 입양하는 역할을 할 '경기도 고양이 입양센터'가 연만 경기 화성시 화옹간척지 에코팜랜드에 문을 연다.

경기도는 9일 오후 화성시 마도면 화옹 간척지 제4공구 에코팜랜드에서 유기묘 전용 보호·입양시설인 '고양이 입양센터' 기공식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2월 화성에 완공 목표…안락사 대상 유기묘 무료 입양 역할

(화성=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버려진 고양이를 보호하고 무료로 입양하는 역할을 할 '경기도 고양이 입양센터'가 연만 경기 화성시 화옹간척지 에코팜랜드에 문을 연다.

경기도는 9일 오후 화성시 마도면 화옹 간척지 제4공구 에코팜랜드에서 유기묘 전용 보호·입양시설인 '고양이 입양센터' 기공식을 했다.

"유기묘 입양하세요"
"유기묘 입양하세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양이 입양센터는 유기묘에 대한 체계적이고 위생적인 보호와 입양을 담당하는 전문시설이다.

89억원을 투입해 4만7천419㎡에 지상 1층, 건물 전체면적 1천406㎡ 규모로 12월 완공 예정이다.

건물 외관은 고양이 형상을 하고 있으며 내부는 고양이 보호시설, 동물병원, 입양 상담실, 격리실 등으로 꾸며진다.

개별 영역을 중시하고 햇빛을 좋아하는 고양이의 생태적 특성을 반영해 설계됐다.

입양센터는 경기지역 유기동물 보호소에서 안락사 대상이 된 2개월 이상 유기 고양이를 대상으로 건강 검진, 예방 접종, 중성화 수술, 사회화를 거치 뒤 무료로 입양하는 역할을 한다.

입양 가족을 대상으로 사양 관리, 소양 교육, 6개월간의 행동 및 질병 상담 등을 하는 사후관리 등을 통해 성공적인 입양을 돕는 역할도 한다.

또 현재 유기견만을 대상으로 하는 '임시보호제'를 유기묘까지 확대해 고양이 입양 활성화를 꾀한다.

경기도는 입양센터를 거점으로 동물보호 자원봉사 활동 지원, 반려동물 생명 존중 교육, 동물보호 홍보 활동 등을 펼쳐 길고양이에 대한 부정적 인식도 개선할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기공식에서 "동물의 생명을 존중해야 인간의 생명도 존중될 수 있다"며 "반려동물에 대한 보호·입양제도가 시민사회에 정착하도록 모범을 보이고자 센터를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모든 유기동물을 다 보호할 수는 없으나 인간이 함께 살아가는 지구를 만들기 위해 선도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경기도가 화성시와 함께 (입양센터를) 생명 존중의 본고장으로 잘 가꾸겠다"고 덧붙였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