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윌리엄스의 KIA, 첫 연습경기서 수베로의 한화 3-0 제압

송고시간2021-03-09 16:32

beta

프로야구 최초로 올해 복수(複數) 외국인 사령탑 시대를 연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과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이글스 감독이 연습경기에서 처음으로 겨뤘다.

KIA는 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연습 경기에서 맞붙어 3-0으로 이겼다.

그간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동계훈련을 해 온 KIA는 이날 처음으로 다른 팀과 실전을 치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IA 왼손 타자 오선우
KIA 왼손 타자 오선우

[KIA 타이거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최초로 올해 복수(複數) 외국인 사령탑 시대를 연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과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이글스 감독이 연습경기에서 처음으로 겨뤘다.

KIA는 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한화 이글스와 연습 경기에서 맞붙어 3-0으로 이겼다.

그간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동계훈련을 해 온 KIA는 이날 처음으로 다른 팀과 실전을 치렀다.

5번 지명타자로 출전한 오선우가 1회 우익수 쪽 2루타, 3회 우전 적시타 등으로 3타점을 쓸어 담았다.

KIA의 신인 우완 투수 이승재
KIA의 신인 우완 투수 이승재

[KIA 타이거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IA 선발 장현식은 최고 시속 147㎞의 빠른 볼을 앞세워 2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또 올해 2차 3라운드로 호랑이 유니폼을 입은 우완 신인 투수 이승재도 시속 148㎞짜리 속구를 발판삼아 1⅔이닝을 실점 없이 버텼다.

한화가 새로 데려온 왼손 외국인 투수 라이언 카펜터는 2⅓이닝 동안 공 57개를 던져 안타 4개와 볼넷 1개를 허용하고 3실점 했다.

양 팀은 10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두 번째 평가전을 벌인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