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해외 OLED 특허전문기업에 700억 손해배상 위기

송고시간2021-03-09 16:35

beta

삼성전자[005930]가 해외 특허전문기업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특허를 침해했다는 미국 배심원단 평결이 나왔다.

9일 외신 등에 따르면 OLED 특허를 전문으로 하는 아일랜드 특허전문기업 솔라스 OLED(솔라스)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를 상대로 텍사스 동부지방법원에 제기한 특허침해소송에서 배심원단으로부터 승소 평결을 받았다.

배심원 측은 삼성이 솔라스 특허를 침해했다고 판단하고, 이에 대한 손해배상금으로 약 6천274만 달러(약 716억원)를 지급해야 한다고 평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 지방법원서 배심원단이 패소 평결…삼성 "최종 판결 나오면 항소"

준법감시위원회 정기회의 개최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정기회의 개최한 삼성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재판 과정에서 재판부 주문으로 출범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16일 정기회의를 열었다.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 앞에서 그룹기가 펄럭이고 있다. 2021.2.16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해외 특허전문기업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특허를 침해했다는 미국 배심원단 평결이 나왔다.

9일 외신 등에 따르면 OLED 특허를 전문으로 하는 아일랜드 특허전문기업 솔라스 OLED(솔라스)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를 상대로 텍사스 동부지방법원에 제기한 특허침해소송에서 배심원단으로부터 승소 평결을 받았다.

솔라스는 앞서 삼성전자 갤럭시S와 갤럭시 노트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OLED 디스플레이 핵심 기술이 자사의 특허 2건을 침해한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배심원 측은 삼성이 솔라스 특허를 침해했다고 판단하고, 이에 대한 손해배상금으로 약 6천274만 달러(약 716억원)를 지급해야 한다고 평결했다. 배심원 평결은 법원의 최종 판결을 거쳐 확정된다.

이에 대해 삼성디스플레이는 "최종 판결이 나오면 즉시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일랜드 더블린에 본사를 둔 솔라스는 다른 기업들로부터 사들인 OLED 특허권으로 삼성이나 LG 등 글로벌 기업에 소송을 제기해 이익을 내는 특허관리전문기업이다.

솔라스는 삼성을 상대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 독일 지방법원에도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