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프트뱅크 투자 영국 금융사 그린실, 파산보호 신청

송고시간2021-03-09 11:26

beta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이 투자한 영국 금융 스타트업 '그린실 캐피털'(Greensill Capital)이 8일(현지시간) 파산보호를 신청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저널은 그린실이 이미 파산 가능성에 대비해 회계법인 그랜트 손튼과 계약을 맺은 상태였다면서 한때 그린실의 주주였던 영국 철강업계의 거물 산지브 굽타가 이끄는 GFG 얼라이언스의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이 투자한 영국 금융 스타트업 '그린실 캐피털'(Greensill Capital)이 8일(현지시간) 파산보호를 신청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저널은 그린실이 이미 파산 가능성에 대비해 회계법인 그랜트 손튼과 계약을 맺은 상태였다면서 한때 그린실의 주주였던 영국 철강업계의 거물 산지브 굽타가 이끄는 GFG 얼라이언스의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전했다.

GFG 얼라이언스는 그린실 파산에 따라 부채에 대한 채무불이행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으나 이 회사 대변인은 이에 대한 확인을 거부했다.

앞서 크레디트 스위스는 지난 1일 기업에 제공한 단기자금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그린실이 발행한 증권에 투자해온 4개 펀드에 대해 매매를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GAM 홀딩스도 다음날 같은 조치를 취했다.

저널은 독일의 금융감독청(BaFin)이 그린실을 고발하는 한편 자국 내에서 영업하는 그린실 은행의 영업을 중단시켰다면서 영국 금융감독 당국의 조사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때 40억달러의 기업가치를 인정받던 그린실은 영국에서 2011년 출범한 금융 서비스 업체로, 공급망 금융에 주력하면서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 은행 사업 등을 벌여왔다.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는 그린실에 15억달러를 투자해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회계법인인 그랜트 손튼이 그린실의 지적 재산과 기술 플랫폼을 6천만달러에 매각하기로 미국 자산운영사인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와 원칙적으로 합의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그린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그린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