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뜨자 與구도 출렁…'경쟁력 테스트' 받는 잠룡들

송고시간2021-03-09 12:11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 직후 대권 여론조사에서 단숨에 1위로 치고 올라서면서 여권의 대권 구도도 한층 변동성이 커지는 모습이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대표의 '1강 1중' 구도가 형성돼 있지만, 윤 전 총장이 부상할수록 '윤석열 대항마'를 찾는 흐름이 본격화되며 구도가 요동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9일 통화에서 "윤석열의 등장으로 3개월 이상은 우리 내부도 유동성이 큰 상태로 갈 것"이라며 "여당의 중심을 잡아주며 대세론을 형성할 주자가 있는지 고민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측 "흩어질 지지율 아니다"…제3주자 '대안론' 부상 조짐

비공개 당무위원회 참석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비공개 당무위원회 참석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당무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3.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 직후 대권 여론조사에서 단숨에 1위로 치고 올라서면서 여권의 대권 구도도 한층 변동성이 커지는 모습이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대표의 '1강 1중' 구도가 형성돼 있지만, 윤 전 총장이 부상할수록 '윤석열 대항마'를 찾는 흐름이 본격화되며 구도가 요동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9일 통화에서 "윤석열의 등장으로 3개월 이상은 우리 내부도 유동성이 큰 상태로 갈 것"이라며 "여당의 중심을 잡아주며 대세론을 형성할 주자가 있는지 고민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가 대세론을 이룰지에 대해선 엇갈린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지사 측은 윤 전 총장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질수록 이 지사의 경쟁력이 부각되면서 당내 지지세가 확고해지기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핵심 측근 의원은 "윤 전 총장은 자기 힘으로 올라간 사람이 아니지만, 이 지사는 도정 성과를 바탕으로 계단식으로 지지율을 다지며 올라왔다"며 "여당 지지층 다수가 이 지사를 지지하고 있고, 흩어질 지지율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 지사가 본격적인 검증대에 올랐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당 관계자는 "야권에 유력주자가 등장하면 그 사람을 이길 조건을 갖춘 후보를 찾게 된다"며 "이 지사도 본격적으로 비교·검증을 당하는 시기가 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주요 변수는 당 주류인 친문 진영의 움직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는 윤 전 총장이 뜰수록 친문에서 문재인 정부의 가치를 사수할 후보를 찾는 움직임이 본격화할 것이란 관측이다.

이 경우 2017년 대선 경선 과정에서 친문과 갈등을 겪었던 이 지사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퇴임 앞둔 민주당 이낙연 대표
퇴임 앞둔 민주당 이낙연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9일 당대표직을 내려놓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민주당 당헌은 당 대표나 최고위원이 대선에 출마하려면 대선일 1년 전까지 사퇴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2021.3.9 jeong@yna.co.kr

이낙연 대표로선 4·7 재보선 승리가 '필수'가 돼버린 상황이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이기지 못한다면 지지율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 대표 측에선 친문 진영의 결집도가 강해질수록 현 정부와의 연속성을 강조하는 이 대표에게 기회가 올 것이란 기대감도 있다.

제3 후보들의 공간도 더욱 커지고 있다.

가장 많이 거론되는 정세균 국무총리의 경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고 당에 복귀하는 시점에 지지율이 5%를 넘어선다면 파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기대를 내비치고 있다.

윤 전 총장과 첨예하게 갈등을 빚었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친문 핵심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후보군으로 꼽힌다.

김경수 경남지사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두관 이광재 박용진 의원, 최문순 양승조 지사, 이인영 장관, 김부겸 전 의원 등 조금이라도 가능성 있는 인사라면 모두 대권의 링에 나서는 '13룡 등판론'도 재조명되고 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