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수 소방차량 늘리고 농어촌 등 사각지대에 119구급차 배치

송고시간2021-03-09 12:00

beta

정부가 고가 사다리차 등 특수 소방차량을 보강하고 전국 소방력을 통합 지휘·통제해 재난 초기부터 집중 투입하는 등 현장 대응체계를 강화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안전이송체계를 확립하고 119구조·구급대와 먼 농어촌 지역에는 119구급차를 배치하는 등 응급의료 사각지대를 없애기로 했다.

소방청은 9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21년 업무계획을 통해 '재난에 강한 소방, 국민이 신뢰하는 소방'을 목표로 ▲ 현장중심의 재난대응역량 강화 ▲ 맞춤형 화재안전 관리체계 구축 ▲ 국민밀착 소방안전서비스 제공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방청 업무보고…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자 등 이송체계 확립

고층 화재 진화용 고가사다리차
고층 화재 진화용 고가사다리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 원주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nanys@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정부가 고가 사다리차 등 특수 소방차량을 보강하고 전국 소방력을 통합 지휘·통제해 재난 초기부터 집중 투입하는 등 현장 대응체계를 강화한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안전이송체계를 확립하고 119구조·구급대와 먼 농어촌 지역에는 119구급차를 배치하는 등 응급의료 사각지대를 없애기로 했다.

소방청은 9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21년 업무계획을 통해 '재난에 강한 소방, 국민이 신뢰하는 소방'을 목표로 ▲ 현장중심의 재난대응역량 강화 ▲ 맞춤형 화재안전 관리체계 구축 ▲ 국민밀착 소방안전서비스 제공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소방청은 먼저 재난현장 대응역량을 높이기 위해 각종 특수소방차량을 보강하기로 했다.

고층건물 화재진압을 위해 특수설비가 장착된 소방차와 70m급 고가사다리차를 추가로 확보하고, 산불전문진화차와 좁은 골목길 특성에 맞는 소형사다리차도 늘린다.

소방청은 또한 재난 초기에 소방력을 집중 투입해 선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5월 구축 예정인 119통합상황관리시스템을 활용해 재난 초기부터 소방청 상황실에서 전국의 가용소방력을 확인해 지휘·통제하고, 시·도별로 분산돼 있는 전국 24개 119특수구조단을 4개 권역으로 묶어 재난 유형에 따라 전문인력과 특수장비를 선별·투입한다.

또 출동이 더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도심지 상습 정체구역에 소방차 우선신호 시스템을 확대 설치하고, 소방차 출동 시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한 강제처분이 이뤄진 경우 강제처분 원인 제공자가 비용을 부담하도록 법률 개정을 추진한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코로나19 환자 전담 구급차 394대와 일반 구급차 1천218대를 활용한 이송체계를 확립하고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자, 인천공항 입국자, 유증상 학생 등을 이송하는 등 유관기관과 협업해 총력 대응한다.

화재 취약대상 안전관리체계도 강화한다.

노후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소방특별조사를 우선 실시하고 공사장에는 소방안전관리자 배치를 의무화하며 지난해 큰 화재가 잇따랐던 물류창고에는 스프링클러와 특수감지기를 설치하도록 할 계획이다.

구조·구급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방안도 추진한다.

119구조대에서 20㎞ 이상 떨어진 지역에는 구조와 화재진압 업무를 동시에 수행하는 '구조진압대'를 운영하고, 119구급대가 없는 농어촌 지역 95곳에는 119구급차를 배치한다.

또 119구급대원의 응급처치 가능 범위를 현재 14종에서 심전도 측정, 탯줄 절단 등을 추가해 21종으로 늘리도록 법률 개정을 추진해 보다 신속하고 전문적인 대응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시·도 소방재정 개선을 위해서는 전력산업기반기금이나 교통안전기금 등 소방업무를 유발하는 분야에서 운영하는 기금을 소방분야에 투자하는 방안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재원확보를 추진한다.

이밖에 비상근무수당과 화재진화수당 지급대상을 확대하고 공안직보다 낮은 기본급 인상을 추진하는 등 소방공무원 처우 개선에도 나선다.

신열우 소방청장은 "2021년에는 모든 국민이 공평한 소방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역 간 편차를 줄여나가고, 인명 중심의 화재예방정책을 추진하며 대형재난에는 선제적으로 소방력을 동원해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2021년 달라지는 소방서비스
2021년 달라지는 소방서비스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