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LH 땅투기' 신고센터 만든다…"주도적으로 수사"

송고시간2021-03-09 10:30

beta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수사를 확대하기 위해 신고센터를 만들기로 했다.

9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국수본은 전날 정세균 국무총리로부터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합수본)를 설치하라'는 지시를 받고 경찰 내 수사 전문인력과 국세청 지원 인력 등으로 구성될 신고센터를 꾸리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의뢰가 들어오는 내용도 당연히 수사한다"면서 "신고센터 설치는 정부합동조사단의 의뢰에만 의존하지 않고 경찰이 더 주도적·적극적으로 인지해 수사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세청·금융위·금감원 직원들 시도경찰청에 파견키로

남구준 본부장에게 보고 받는 정세균 총리
남구준 본부장에게 보고 받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초대 국수본부장으로 임명된 남구준 본부장으로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 사건 수사 관련 보고를 받고 있다. 2021.3.8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수사를 확대하기 위해 신고센터를 만들기로 했다.

9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국수본은 전날 정세균 국무총리로부터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합수본)를 설치하라'는 지시를 받고 경찰 내 수사 전문인력과 국세청 지원 인력 등으로 구성될 신고센터를 꾸리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제보자가 (경찰 민원 상담 업무를 하는) 182콜센터로 전화하면 신고센터로 연결돼 경찰·국세청 인력과 상담하게 된다"며 "의혹이 구체적이어서 수사할 필요가 있으면 곧바로 시·도경찰청으로 제보 내용을 넘길 것"이라고 말했다.

3기 신도시 관련 투기 사범과 내부정보 이용 투기 등이 주요 신고 대상이다.

국무총리실과 국토교통부 등으로 이뤄진 정부합동조사단은 국토부와 LH 직원 등 2만3천여명을 대상으로 2013년 12월부터의 거래 내용을 조사한 뒤 이번 주 중 국수본에 수사 의뢰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의뢰가 들어오는 내용도 당연히 수사한다"면서 "신고센터 설치는 정부합동조사단의 의뢰에만 의존하지 않고 경찰이 더 주도적·적극적으로 인지해 수사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국수본은 조만간 국세청·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소속 직원의 파견을 관계기관에 요청하기로 했다. 해당 기관에서 난색을 보일 경우 청와대를 통해 지원을 요청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국세청·금융위·금감원의 전문인력을 활용하면 자금 추적을 통해 차명거래, 미등기 전매 등 불법행위를 밝히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국수본은 기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세청은 투기와 관련한 방대한 자료를 갖고 있다"며 "국세청·금융위·금감원 직원을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기북부·인천 등 3개 시도경찰청에 파견하면 수사가 한결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국수본은 전국 18개 시도경찰청 중 15곳도 'LH 의혹' 수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도록 지시할 방침이다. 올해 신설 조직인 국수본이 이번 투기 의혹을 낱낱이 파헤쳐 출범 첫해부터 신뢰받는 수사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게 경찰의 각오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jLJLmsoRfo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연합뉴스 자료 사진]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