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월초 비로 봄가뭄 우려 해소…일부지역 가뭄 '관심' 단계"

송고시간2021-03-09 12:00

beta

정부는 이달 초 내린 비로 봄 가뭄 우려가 해소돼 앞으로 정상적인 용수공급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행정안전부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기상청이 9일 발표한 3월 가뭄 예·경보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으로 최근 3개월 누적 강수량은 평년의 112.2%, 최근 6개월 누적 강수량은 평년의 92.6%에 해당한다.

정부는 이달 초에 전국적으로 비가 내려 봄 가뭄 우려가 해소됐으며, 5월까지 강수량도 대체로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봄비 내린 3·1절
봄비 내린 3·1절

3·1절인 지난 1일 비가 내리자 서울시 종로구 종각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지나가는 모습. 2021.3.9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정부는 이달 초 내린 비로 봄 가뭄 우려가 해소돼 앞으로 정상적인 용수공급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행정안전부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기상청이 9일 발표한 3월 가뭄 예·경보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으로 최근 3개월 누적 강수량은 평년의 112.2%, 최근 6개월 누적 강수량은 평년의 92.6%에 해당한다.

정부는 이달 초에 전국적으로 비가 내려 봄 가뭄 우려가 해소됐으며, 5월까지 강수량도 대체로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저수율도 평년보다 높은 편이다.

전국 농업용 저수지 평균 저수율은 평년 대비 111.5%, 생활·공업용수댐 저수율은 평년의 107.3% 수준이다.

다만 생활·공업용수의 경우 경북 포항지역에서 가뭄 예·경보 4단계(관심·주의·경계·심각) 중 약한 가뭄을 뜻하는 '관심' 단계가 유지되고 있어 인근 댐에서 공급 중이며 인천 중구·옹진, 전남 진도, 경남 거제·통영 등 일부 도서·산간지역에는 제한·운반 급수를 하고 있다.

최만림 행안부 재난대응정책관은 "지난해 가을부터 비가 평년보다 적게 내려 국지적 가뭄 발생이 우려됐는데 3월 시작과 함께 많은 비가 내렸다"며 "모내기 철을 대비해 용수를 확보하는 등 가뭄 피해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