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지혈증약 스타틴, 코로나19 사망 위험↓"

송고시간2021-03-09 08:54

beta

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스타틴(-stain) 계열의 고지혈증 치료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 같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 메디컬센터 심장전문의 아크리티 굽타 박사 연구팀이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첫 18주 동안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중 전부터 스타틴을 복용해온 648명과 스타틴을 복용한 일이 없는 같은 수의 환자 648명을 골라 예후를 비교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8일 보도했다.

스타틴이 코로나19 감염자의 입원 위험과 입원 환자의 사망 위험을 줄이는 효과가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무작위 대조군 설정 임상 연구 여러 건이 현재 이란 등에서 진행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타틴 약물들
스타틴 약물들

[세브란스병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스타틴(-stain) 계열의 고지혈증 치료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 같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 메디컬센터 심장전문의 아크리티 굽타 박사 연구팀이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첫 18주 동안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중 전부터 스타틴을 복용해온 648명과 스타틴을 복용한 일이 없는 같은 수의 환자 648명을 골라 예후를 비교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8일 보도했다.

스타틴을 복용하지 않은 대조군 환자를 선정함에 있어서 연구팀은 인구통계학적 요소, 스타틴 이외의 복용 약, 기저질환 등에서 실험군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환자를 고르려고 노력했다.

입원 1개월 내 사망률을 비교한 결과 스타틴 그룹은 14.8%, 대조군은 26.5%로 나타났다.

여기에 환자 개개인 간의 상이한 조건을 참작한 결과 입원 1개월 내 사망할 위험은 스타틴 그룹이 대조군보다 50% 가까이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스타틴 그룹은 또 몸 어디엔가 염증이 있음을 나타내는 C-반응성 단백질 등 염증성 단백질의 혈중 수치가 낮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입원한 후부터 스타틴을 투여하기 시작했지만, 집중치료실(ICU: intensive care unit)에서는 스타틴이 투여되지 않은 환자도 사망 위험이 47% 낮은 것으로 추가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스타틴이 코로나19 감염자의 입원 위험과 입원 환자의 사망 위험을 줄이는 효과가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무작위 대조군 설정 임상 연구 여러 건이 현재 이란 등에서 진행되고 있다.

확인된다면 스타틴은 값싸고 효과적인 코로나19 치료 전략이 될 것이라고 연구팀은 말하고 있다.

입원 전부터 스타틴을 복용하고 있던 환자는 회복되는 시간도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스타틴이 염증, 혈액 응고, 바이러스에 의한 세포 손상을 줄여주기 때문으로 과학자들은 믿고 있다.

스타틴은 이 외에도 세포의 외막으로부터 콜레스테롤을 제거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자신의 스파이크 단백질(spike protein)을 숙주세포의 안지오텐신 전환효소-2(ACE-2) 수용체에 접합시켜 숙주세포 속으로 침투한다.

이 수용체들은 세포막의 한 부분인 이른바 지질 뗏목(lipid raft)에 들어있다.

지질 뗏목은 콜레스테롤, ACE-2 같은 단백질 외에 다른 지질과 단백질들을 싣고 뗏목처럼 뭉쳐 이리저리 떠다니는 구조를 말한다. 따라서 바이러스가 세포 안으로 침입하는 통로가 된다.

스타틴으로 이 지질 뗏목에서 콜레스테롤을 제거하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수용체와 결합한 후에도 세포 안으로 들어갈 수 없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과학자들은 오래전부터 스타틴이 바이러스 감염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이를 확인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해오고 있다.

2017년에는 지역사회성 폐렴(Community acquired pneumonia)으로 입원한 환자 중 스타틴이 투여된 환자가 투여되지 않은 환자보다 사망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2018년에는 스타틴이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환자의 염증 과다 증상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가장 심각한 합병증도 ARDS이다.

과학자들은 지금 스타틴이 코로나19와 관련해서도 효과가 있는지를 연구하고 있다.

2020년 싱가포르에서는 스타틴을 복용하는 코로나19 환자가 복용하지 않는 환자보다 증상이 악화돼 ICU로 옮겨질 위험이 낮다는 사실이 연구 결과 밝혀지기도 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