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편견에 가로막혔던 미 여성 장성 둘 전투사령관으로

송고시간2021-03-09 09:16

인준시 미 2∼3번째 여성 전투사령관…바이든 '여성의날' 맞아 직접 소개

국무장관은 중국·미얀마·이란 등지 여성 21명에 '용기있는 여성상' 수여

왼쪽부터 오보스트 지명자, 바이든 대통령, 리처드슨 지명자
왼쪽부터 오보스트 지명자, 바이든 대통령, 리처드슨 지명자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국제여성의 날인 8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이스트룸에 여성 장군 둘이 들어섰다.

수송사령관에 지명된 재클린 반 오보스트 공군 대장과 남부사령관에 낙점된 로라 리처드슨 육군 중장이다.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이들은 미군 역사상 두번째와 세번째 여성 전투사령관이 된다. 2016∼2018년 북부사령관을 지낸 로리 로빈슨이 미군의 첫 전투사령관이었다.

곧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연단에 서서 "이들은 뛰어나고 대단히 자질이 있는 전사이자 애국자"라며 "우리는 이런 여성들이 장벽을 깨뜨리며 이루는 성취를 지켜보고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나라를 섬기는 꿈을 꾸며 자라는 어린 소녀와 소년 모두가 미군 장성이 이런 모습이라는 것을 볼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오보스트와 리처드슨은 지난해 가을 이미 핵심 사령부의 사령관으로 승진이 예정돼 있었으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방해를 우려한 군 지도부가 대선 이후로 이를 보류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가 지난달 나온 바 있다.

여성에 대한 편견이 심해 차별적 언동을 주저하지 않았던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들의 인사를 가로막을까 봐 마크 에스퍼 당시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이 대선 이후로 이를 미룬 것이다.

바이든이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이들의 승진에 우호적일 것이라는 판단이 작용한 이례적 결정이었고 결국 적중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NYT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은 그 자리에 최적이기 때문에 선택된 것인데 트럼프 백악관의 누군가가 나의 추천을 문제 삼거나 국방부가 정치 놀음을 한다고 생각해 이들의 승진이 무산되는 걸 바라지 않았다"고 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충복이었다가 임기 후반엔 갈등을 이어갔다.

이들에 대한 지명은 지난 5일 이뤄졌고 국제여성의 날인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이들을 직접 소개했다.

이 자리에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도 참석했다. 해리스는 미국의 첫 여성 부통령, 오스틴 장관은 미국의 첫 흑인 국방장관으로 유리천장을 깬 이력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 젠더정책위원회를 설치하고 교육현장에서의 성폭력에 대응하는 두 가지 행정명령에 서명하기도 했다.

'국제용기있는여성상' 화상 시상식 참석한 블링컨 국무장관(오른쪽)과 질 바이든 여사
'국제용기있는여성상' 화상 시상식 참석한 블링컨 국무장관(오른쪽)과 질 바이든 여사

[로이터=연합뉴스]

국제여성의 날 기념에는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토머스 린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 대사 등도 총출동했다.

국무부는 '2021 국제용기있는여성상' 수상자 21명을 발표했는데 이 중에는 중국 인권변호사 왕위와 2015년 반정부 시위를 주도해 체포됐던 미얀마 활동가 표 표 아웅도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히잡 미착용 논란에 맞서 영국으로 망명한 이란의 여성 체스 심판 쇼흐레 바야트와 아프가니스탄 여성 7명도 이름을 올렸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