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첼시, 에버턴 2-0 꺾고 9경기 무패행진…'톱4 지키자!'

송고시간2021-03-09 08:22

beta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가 중후반으로 치달으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마지노선인 4위 자리 확보를 위한 승점 싸움에 불이 붙었다.

첼시는 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에버턴과 2020-2021 EPL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상대 자책골과 조르지뉴의 페널티킥 득점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최근 2연승에 9경기 무패(6승 3무)와 더불어 3경기 연속 클린시트(무실점)를 기록한 첼시는 승점 50을 기록하며 4위 자리를 지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웨스트햄도 리즈 꺾고 5위…'치열한 4위 다툼'

카이 하베르츠와 악수를 하는 첼시의 토마스 투헬 감독.
카이 하베르츠와 악수를 하는 첼시의 토마스 투헬 감독.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가 중후반으로 치달으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마지노선인 4위 자리 확보를 위한 승점 싸움에 불이 붙었다.

첼시는 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에버턴과 2020-2021 EPL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상대 자책골과 조르지뉴의 페널티킥 득점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최근 2연승에 9경기 무패(6승 3무)와 더불어 3경기 연속 클린시트(무실점)를 기록한 첼시는 승점 50을 기록하며 4위 자리를 지켰다.

지난 1월 첼시에 부임한 토마스 투헬 감독은 9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지휘하며 팀의 부활을 이끌었다.

첼시의 상승세는 무섭다. 투헬 감독 부임 직전 9위까지 추락하며 명가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지만, 투헬 감독 영입 이후 정규리그에서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확보에 한발 다가서고 있다.

4위 첼시는 선두 맨체스터 시티(승점 65)와는 격차가 승점 15점이나 돼 뒤집기는 어렵지만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54)와는 승점 4점밖에 차이가 나지 않아 뒤집을 가능성이 충분하다. 3위 레스터시티(승점 53)와도 승점 3점 차다.

이날 경기에서 첼시는 전반 31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시도한 카이 하베르츠의 오른발 슛이 에버턴 수비수 벤 갓프레이의 발에 맞고 굴절되면서 결승 골을 따냈다. 득점은 갓프레이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첼시는 후반 20분 하베르츠가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침투하는 순간 달려 나온 골키퍼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조르지뉴가 키커로 나서 추가 골을 뽑아낸 첼시는 2-0 승리를 마무리했다.

페널티킥을 시도하는 웨스트햄이 제시 린가드
페널티킥을 시도하는 웨스트햄이 제시 린가드

(EPA=연합뉴스)

한편, 웨스트햄은 리즈 유나이티드와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제시 린가드와 크레이그 도슨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따냈다.

승점 48을 따낸 웨스트햄은 7위에서 5위로 뛰어오르면서 '톱4' 경쟁에 다시 뛰어들었다. 4위 첼시와는 승점 2점 차다.

웨스트햄은 전반 21분 페널티킥 상황에서 린가드의 오른발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흘러나왔고, 이를 린가드가 재빨리 왼발로 밀어 넣어 결승 골을 만들며 앞서 나갔다. 린가드의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2골 2도움)이었다.

전반 28분에는 도슨이 오른쪽 코너킥을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으로 추가 골을 꽂아 2-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