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회의원·법원장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 진정 경찰 접수(종합)

송고시간2021-03-09 11:04

beta

부산 해운대 초고층 주상복합건물인 엘시티(LCT) 분양 때 특혜분양을 위한 별도 명단이 있었다는 진정서가 경찰에 접수됐다.

부산경찰청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엘시티 관련 진정서를 접수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진정서에는 현직 국회의원, 전직 장관과 검사장, 법원장 등 전·현직 고위 공직자, 유명 기업인 등 이름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사실관계 확인중", 엘시티 "당시 미분양 우려, 특혜 아닌 고객리스트"

해운대 엘시티
해운대 엘시티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차근호 기자 = 부산 해운대 초고층 주상복합건물인 엘시티(LCT) 분양 때 특혜분양을 위한 별도 명단이 있었다는 진정서가 경찰에 접수됐다.

부산경찰청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엘시티 관련 진정서를 접수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진정서에는 현직 국회의원, 전직 장관과 검사장, 법원장 등 전·현직 고위 공직자, 유명 기업인 등 이름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특정인을 위해 정상 분양 절차에 앞서 분양 물량을 미리 빼줬다는 것이 진정서 요지다.

경찰은 관련자를 처벌해달라는 진정에 따라 최근 엘시티 사업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참여연대 등은 수년 전 엘시티 실소유주인 이영복 씨가 엘시티 분양권을 로비 수단으로 썼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43명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이씨 아들과 하청업체 사장 등 2명을 기소하고, 나머지는 불기소 처분했다.

경찰 관계자는 "진정서 사실관계 확인 초기 단계"라고 설명했다.

엘시티 측은 법적 절차에 따라 분양했으며 특혜가 없었다고 주장한다.

엘시티는 "당시 엘시티는 청약 당첨자 정당계약 후 분양률이 42% 수준이었고, 예비당첨자는 120명이었지만 이중 불과 5세대 정도만 계약했을 뿐 대량의 미분양 사태를 우려하고 있었다"면서 "잔여 세대는 주택법 등에 의해 사업 주체의 임의분양 방식으로 계약을 체결해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명단과 관련해서는 "당시 분양업무 담당 임직원이 전부 퇴사해 디테일한 사실관계 확인은 어렵지만, 잔여 세대 분양을 위해 작성된 고객리스트로 추정된다"면서 "특혜 리스트라면 보안 유지가 생명인데 예민한 정보가 엑셀 형식으로 작성돼 회사 컴퓨터에 저장된다는 것이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