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은보 방위비대사 "공평한 합의했다…美국무 방한前 내용 발표"

송고시간2021-03-08 20:51

4박5일 협상 마치고 귀국길…"대표간 '인상률·기간' 합의, 내부승인 받아야"

'美무기 구매 포함되나' 질문에 "주한미군 안정적 주둔 제외한 건 협상대상 아냐"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대사는 8일(현지시간) 방위비분담 협상과 관련, 한미 협상 대표 간에는 인상률과 기간을 합의했지만 각자 내부 승인을 받아야 하는 만큼 아직 공개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정 대사는 양국이 이달 중순 추진 중인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의 방한 이전에 관련 내용을 발표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제11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을 위한 4박5일 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정 대사는 이날 오전 워싱턴DC 로널드 레이건 공항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협상에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며 "한미 간에 합리적이고 공평하고 상호 간에 수용 가능한 합의를 이뤘다고 자평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당국이 전날 '원칙적 합의'를 이뤘다고 발표한 부분과 관련, "협상대표 간에는 일단 합의가 이뤄졌지만 결국은 각자 내부적 보고 절차를 거쳐서 승인받고 확정이 돼야 한다는 차원에서 그렇게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실상 타결된 합의 기간과 인상률과 관련해선 "대표 간에는 합의했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내부 절차 완료 이전에는 절대 언급하지 않기로 미측과 인식을 같이했으니 양해 해달라"고 말했다.

최종 확정 및 가서명 시기에 대해 정 대사는 "상당히 유동적인 측면에서 당장 결정돼 있다고 제가 말하기 어렵다"며 "다만 내용에 대한 발표가 먼저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오는 17∼18일로 추진되는 미 국무·국방 장관 방한 때 서명이 이뤄지느냐는 질문에 "방한 전에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고 답했다.

가서명 주체에 대해선 "이 역시 양측 간 협의하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방위비 분담 협상 한미 수석대표들
방위비 분담 협상 한미 수석대표들

외교부는 7일(현지 시각) 한미 방위비 분담 협상 결과 원칙적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사진은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에 참석한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오른쪽)와 미국의 도나 웰튼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 2021.3.8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의 국방비 의무적 인상 및 특정 무기 구매 등이 협정 내용에 담길 것이라는 일부 외신 보도와 관련해 정 대사는 "그렇지 않다"며 "우리는 SMA를 협상하는 것이고 이는 주한미군의 안정적 주둔을 지원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안정적 주둔을 제외한 것이 협상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미 당국은 지난 5∼7일 사흘간의 협상을 통해 SMA 체결을 위한 원칙적 합의에 이르렀다며 사실상 타결 소식을 전날 전했다.

양국은 내부보고 절차를 거쳐 대외 발표 및 가서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미 모두 인상률을 포함해 몇 년 짜리 합의를 이뤘는지 등 구체적인 사안은 밝히지 않았다. 미 국무부는 '의미 있는 증액'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