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축구협회, AFC에 6월 월드컵 2차 예선 '국내 개최' 신청

송고시간2021-03-08 18:22

beta

대한축구협회가 아시아축구연맹(AFC)에 6월로 연기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경기들의 국내 개최를 신청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8일 "AFC에 6월로 미뤄진 월드컵 2차 예선 잔여 경기들의 한국 개최를 신청했다"라며 "같은 조의 스리랑카와 레바논도 신청서를 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4경기 가운데 3경기가 홈 경기인 만큼 축구협회는 6월 월드컵 2차 예선을 해외에서 치르는 것보다 국내에서 한 꺼번에 치르는 게 낫다는 판단을 내리고 AFC에 개최 신청서를 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리랑카, 레바논도 신청…방문 팀들 자가 격리할 듯"

드리블하는 손흥민
드리블하는 손흥민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대한축구협회가 아시아축구연맹(AFC)에 6월로 연기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경기들의 국내 개최를 신청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8일 "AFC에 6월로 미뤄진 월드컵 2차 예선 잔여 경기들의 한국 개최를 신청했다"라며 "같은 조의 스리랑카와 레바논도 신청서를 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AFC는 지난달 16~17일 양일에 걸쳐 2차 예선 출전국 축구협회 대표자들과 화상 회의를 통해 향후 월드컵 예선 일정과 관련해 협의했다.

AFC에 따르면 8개 조 중 2개 조는 3월에 예정된 경기를 치를 수 있지만, 한국이 포함된 H조 등 나머지 6개 조는 아예 3월 경기 개최가 어려워 모두 6월로 연기했다.

결국 AF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나19)으로 남은 2차 예선 경기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치를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한 나라에 모여 집중적으로 개최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AFC는 조별 개최국 신청을 받았고, H조에서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스리랑카, 레바논이 개최 신청서를 냈다.

훈련 지켜보는 벤투 감독
훈련 지켜보는 벤투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우리나라가 포함된 H조는 투루크메니스탄, 레바논, 북한, 스리랑카가 5경기씩 치른 가운데 '벤투호'는 4경기만 치렀다.

애초 벤투호는 남은 4경기 가운데 3경기(투르크메니스탄, 북한, 레바논)가 홈 경기였고, 스리랑카만 원정이었다.

4경기 가운데 3경기가 홈 경기인 만큼 축구협회는 6월 월드컵 2차 예선을 해외에서 치르는 것보다 국내에서 한 꺼번에 치르는 게 낫다는 판단을 내리고 AFC에 개최 신청서를 냈다.

한국(2승 2무·승점 8·골 득실 +10)은 현재 2차 예선 H조에서 투르크메니스탄(3승 2패·승점 9·골 득실 +3)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레바논(2승 2무 1패·승점 8·골 득실 +2), 북한(2승 2무 1패·승점 8·골 득실 +1), 스리랑카(5패·승점 0·골 득실 -16)가 뒤를 잇고 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방역 당국과도 월드컵 2차 예선 경기를 위해 입국하는 상대국 대표팀 선수들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라며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대신 동선을 철저히 통제하는 '버블' 방식으로 경기를 치르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AFC가 이달 내에 개최국을 선정해 통보할 예정"이라며 "참가하지 못하는 팀에 대한 몰수패 여부 등은 AFC와 FIFA가 협의해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