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생후 4개월 딸 집에 홀로 방치한 20대 부부…멍 자국도 나와

송고시간2021-03-08 16:25

beta

생후 4개월인 딸을 자택에 홀로 방치한 20대 부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복지법상 방임 혐의로 A(21)씨 부부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A씨 부부는 지난 5일 오전 10시 50분께부터 인천시 남동구 자택에 1시간 20분가량 생후 4개월인 딸 B(1)양을 홀로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부부 입건 조사중…아이, 아동보호시설로 인계

아기(PG)
아기(PG)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생후 4개월인 딸을 자택에 홀로 방치한 20대 부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복지법상 방임 혐의로 A(21)씨 부부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A씨 부부는 지난 5일 오전 10시 50분께부터 인천시 남동구 자택에 1시간 20분가량 생후 4개월인 딸 B(1)양을 홀로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아이의 울음소리를 들은 이웃 주민이 아동 학대를 의심해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양의 얼굴과 다리에서 멍 자국을 발견하고 다른 학대 행위가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A씨 아내는 경찰 조사에서 "당시 30분 정도면 될 줄 알고 은행 일을 보러 나갔는데 좀 늦어졌다"며 "남편은 일을 하러 간 상태였다"고 진술했다.

이들 부부는 아이의 멍 자국에 대해서는 "아이가 뒤척이던 중 근처에 있던 물병이 넘어지면서 머리에 떨어져 얼굴에 멍이 생겼다"며 "다리에 생긴 멍은 옷을 입고 있어서 몰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학대 가능성을 우려해 B양을 아동보호시설로 인계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부부의 경우 아동 학대와 관련해 이전에 신고가 들어온 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아이에게 멍 자국이 생긴 이유를 포함해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