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기장·승무원 비행 중 항공기에서 난투극

송고시간2021-03-08 15:01

beta

중국의 둥하이(東海) 항공 소속 기장과 승무원이 난투극을 벌여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봉황망(鳳凰網)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둥하이 항공 난퉁(南通)발 시안(西安)행 항공기에서 기장과 일등석 담당 승무원 파트장이 주먹다짐을 하는 등 난투극을 벌였다.

중국 누리꾼들은 "착륙을 앞두고 가장 중요한 기장과 승무원 파트장이 싸우면 어떻게 믿고 그 항공기를 탈 수 있겠느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착륙 50분전 격돌…기장 치아 깨지고 승무원 골절

둥하이 항공 항공기
둥하이 항공 항공기

[바이두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중국의 둥하이(東海) 항공 소속 기장과 승무원이 난투극을 벌여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봉황망(鳳凰網)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둥하이 항공 난퉁(南通)발 시안(西安)행 항공기에서 기장과 일등석 담당 승무원 파트장이 주먹다짐을 하는 등 난투극을 벌였다.

두 사람은 비행 중에 싸움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기장의 치아가 깨지고 승무원이 골절상을 입는 등 크게 다쳤다.

기장은 시안에 도착한 뒤 승무원을 항공기에 탑승하지 못하도록 한 뒤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의 난투극은 특히 안전에 주의가 필요한 착륙하기 50분 전에 벌어져 더 논란이 됐다.

둥하이 항공 측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기장과 승무원 등 2명에 대해 정직 처분을 내리고, 이번 사건과 관련해 시안 민항관리국과 함께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누리꾼들은 "착륙을 앞두고 가장 중요한 기장과 승무원 파트장이 싸우면 어떻게 믿고 그 항공기를 탈 수 있겠느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