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20명 추가, 9명은 국내 감염…누적 182명

송고시간2021-03-08 14:52

beta

기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8일 "이달 4일 이후 국내 지역발생 및 해외유입 확진 사례 248건을 분석한 결과 20건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20명 가운데 11명은 해외유입, 9명은 국내감염 사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국발 16명, 남아공발 3명, 브라질발 1명…내국인 16명-외국인 4명

국내감염 9명은 5개 집단발병 사례 관련…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

변이 바이러스 감염 (CG)
변이 바이러스 감염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기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특히 해외유입 사례에 더해 지역사회 내에서 확진된 경우도 다수 발견돼 국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8일 "이달 4일 이후 국내 지역발생 및 해외유입 확진 사례 248건을 분석한 결과 20건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20명 가운데 11명은 해외유입, 9명은 국내감염 사례다. 이들의 국적을 보면 한국인이 16명, 외국인이 4명이다.

변이 바이러스의 유형을 보면 영국발(發) 변이 감염자가 16명,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변이 감염자가 3명, 브라질 변이 감염자가 1명이다.

해외유입 감염자 11명은 아랍에미리트·헝가리·미국 등에서 국내로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2명은 검역 단계에서, 나머지 9명은 입국 후 자가 격리 중 진행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내 감염자 9명은 모두 내국인으로 ▲ 경기 광주시 식품회사 ▲ 경기 김포시 일가족 ▲ 부산 북구 장례식장 및 울산 골프연습장 ▲ 인천 서구 무역회사 ▲ 경기 여주시 제조업체 등 5개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확산 (GIF)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확산 (GIF)

[제작 남궁선]

방대본은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나타난 집단발병 사례와 관련해선 지역사회 감시를 강화하는 과정에서 (확진자를 대상으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한 결과 확인된 것"이라면서 "영국발 변이 감염자가 6명, 남아공발 변이 감염자가 3명"이라고 설명했다.

방대본은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방역 강화 등 변이 바이러스 감시와 분석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해외에서 입국한 자가격리 대상자 및 동거 가족은 격리해제 시까지 자가격리 생활 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에 20명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국내에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은 총 182명으로 늘었다.

이 중 영국발 변이가 154명, 남아공발 변이 21명, 브라질발 변이 7명 등이다.

방역당국은 지난해 10월 이후 국내 지역발생 2천768명, 해외유입 1천13명 등 총 3천781명에 대해서 변이 바이러스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분석을 완료했다.

국내 집단사례 중 변이바이러스 확인 현황
국내 집단사례 중 변이바이러스 확인 현황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ykim@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