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붕 파손된 성균관 동삼문은 조선 임금 출입문…보물 제141호

송고시간2021-03-08 13:48

beta

조선시대에 왕이 출입할 때 사용했던 서울 성균관 문묘 동삼문(보물 제141호) 지붕 일부가 파손됐다.

8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1분께 성균관 문묘 동삼문 지붕에 9t짜리 사다리차가 떨어져 동삼문 지붕 가로 6.5m·세로 4.7m가 훼손됐다.

문화재청은 "지난 1963년 대성전·동무·서무·명륜당·신삼문이 보물 제141호로 지정될 때 동삼문이 함께 역사성을 인정받아 동무의 일부로 보물지정구역에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화재청 "경위 파악 중…부실공사 확인되면 행정처분 검토"

성균관 문묘 동삼문 위로 떨어진 사다리차
성균관 문묘 동삼문 위로 떨어진 사다리차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 문묘 동삼문 지붕 위에 떨어진 사다리차를 들어내기 위한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문묘내 가지치기 작업을 위해 크레인으로 사다리차를 옮기던중 사고가 발생했다고 한 현장 관계자가 밝혔다.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조선시대에 왕이 출입할 때 사용했던 서울 성균관 문묘 동삼문(보물 제141호) 지붕 일부가 파손됐다.

8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1분께 성균관 문묘 동삼문 지붕에 9t짜리 사다리차가 떨어져 동삼문 지붕 가로 6.5m·세로 4.7m가 훼손됐다.

문묘는 공자를 비롯한 선현들의 제사와 유학 교육을 담당하던 곳이다. 조선 태조 7년(1398)에 처음 세웠고, 정종 2년(1400)에 불에 탄 것을 태종 7년(1407)에 다시 지었으나, 임진왜란 때 다시 불탔다. 지금 있는 건물들은 임진왜란 이후 다시 지은 것이다.

문묘는 대성전을 비롯한 동무·서무 등 제사를 위한 공간인 대성전 구역과 명륜당, 동재·서재 등 교육을 위한 공간인 명륜당 구역으로 크게 나뉘어 있다.

대성전 구역에 속해 있는 동삼문(東三門)은 정면 3칸, 측면 1칸 건축물로, 조선시대 임금이 제례 참석을 위해 문묘에 출입할 때 사용하던 문이다. 건립 시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문화재청은 "지난 1963년 대성전·동무·서무·명륜당·신삼문이 보물 제141호로 지정될 때 동삼문이 함께 역사성을 인정받아 동무의 일부로 보물지정구역에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지붕 파손된 성균관 문묘 동삼문
지붕 파손된 성균관 문묘 동삼문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사고는 봄을 맞아 천연기념물 제59호 문묘 은행나무를 비롯한 나무 전지작업을 하기 위해 20t짜리 크레인차로 사다리차를 들어 문묘 내부로 옮기려던 중 발생했다. 연결줄인 크레인바가 끊어지면서 사다리차가 동삼문 지붕 위로 떨어진 것이다.

문화재청은 "공사 내역에는 크레인을 사용하게 돼 있으나 문화재수리업체가 안전관리를 제대로 했는지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면서 "경위와 책임 소재를 파악하고, 추후 부실 공사가 확인되면 업체에 대한 행정처분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dk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