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상우·이영준 부상…홍원기 감독, 시즌 초 불펜 고민

송고시간2021-03-08 11:31

beta

2021시즌부터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를 이끄는 홍원기(48) 감독은 '불펜 필승조' 구성을 고민한다.

마무리 조상우와 좌완 불펜 이영준의 공백을 메워야, 시즌 초반 순위 싸움에서 밀리지 않는다.

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만난 홍 감독은 "조상우가 돌아오기 전까지는 김태훈, 양현, 김성민 등 필승조로 뛴 경험이 있는 투수들이 잘 막아줬으면 한다"며 "이미 어려운 역할을 한 투수들이어서 올해에도 좋은 투구를 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21시즌부터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를 이끄는 홍원기(48) 감독은 '불펜 필승조' 구성을 고민한다.

마무리 조상우와 좌완 불펜 이영준의 공백을 메워야, 시즌 초반 순위 싸움에서 밀리지 않는다.

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만난 홍 감독은 "조상우가 돌아오기 전까지는 김태훈, 양현, 김성민 등 필승조로 뛴 경험이 있는 투수들이 잘 막아줬으면 한다"며 "이미 어려운 역할을 한 투수들이어서 올해에도 좋은 투구를 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완 파이어볼러 조상우는 지난달 10일 훈련 중에 오른쪽 발목을 다쳤다. 당시 키움 구단은 "복귀까지 12주 정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홍 감독은 "아직 조상우 상태에 관해 새로운 소식이 없다"고 말했다.

조상우는 정규시즌 개막(4월 3일) 후 한 달 정도가 지나야 1군 마운드에 설 전망이다.

팔꿈치 통증을 앓는 이영준은 아직 복귀 시점을 예상할 수 없다.

홍 감독은 "이영준은 재활에 꽤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지난해 키움 불펜진은 평균자책점 4.33으로 이 부문 1위에 올랐다.

하지만 불펜 핵심 투수 2명이 부상을 당했고, 김상수(SSG 랜더스)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뒤 이적했다.

핵심 불펜으로 활약한 안우진은 선발 전환을 준비한다.

홍 감독은 "기존에 있던 불펜 투수들이 더 분발해서, 시즌 초를 잘 막아줬으면 한다"고 바랐다.

키움 구단과 홍 감독이 기대하는 새 얼굴도 있다.

'슈퍼 루키' 장재영은 벌써 최고 시속 154㎞의 빠른 공을 던지며 1군 진입을 위해 속도를 냈다.

홍 감독은 "장재영은 연습경기를 치르면서 경험을 쌓고 있다"고 했다.

장재영이 '1군 진입'에 성공하면 홍 감독의 불펜 걱정도 줄어들 수 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