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경매 낙찰률 역대 최고…주거시설 낙찰가율도 신기록

송고시간2021-03-08 11:22

beta

법원경매 시장에 봄바람이 불고 있다.

8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의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경매 진행 건수는 9천983건으로, 이 가운데 4천346건(낙찰률 43.5%)이 낙찰됐다.

지난달 주거시설 전체 낙찰가율(90.6%)도 최고를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국 법원경매 진행건수와 낙찰가율
전국 법원경매 진행건수와 낙찰가율

[지지옥션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법원경매 시장에 봄바람이 불고 있다.

8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의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경매 진행 건수는 9천983건으로, 이 가운데 4천346건(낙찰률 43.5%)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지지옥션이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1년 이래 가장 높다.

서울 아파트의 낙찰률은 80.0%를 기록하며 직전 최고치인 2018년 10월(79.5%) 수치를 넘어섰다.

지난달 전국 기준 낙찰가율은 77.9%, 평균 응찰자 수는 4.3명으로 집계됐다.

지지옥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에 월 100여건 정도였던 서울 아파트 진행 건수가 코로나19 여파로 30∼40건으로 급감했다"며 "물건이 시장에 나오자마자 팔려나가는 형국"이라고 진단했다.

지난달 주거시설 전체 낙찰가율(90.6%)도 최고를 기록했다.

경기 아파트 낙찰가율은 113.9%로 2006년 12월(111.5%) 기록을 넘어섰다. 2월 낙찰된 경기 아파트 271건 중 절반이 넘는 146건의 낙찰가가 감정가보다 높았다.

그동안 꽁꽁 얼어있던 업무상업시설에도 모처럼 훈풍이 부는 양상이다.

지난달 업무상업시설의 총응찰자 수는 2천13명으로 2016년 10월(2천289명) 이후 4년 4개월 만에 처음으로 2천 명을 넘었다. 업무상업시설의 지난달 낙찰률(35.1%)도 2017년 4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