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도 '백신 여권' 검토…해외에 자국민 접종소 설치

송고시간2021-03-08 11:12

beta

세계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여권'을 검토 중인 가운데 중국도 가세할 뜻을 밝혔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7일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다른 나라들과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상호 인증을 논의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왕 부장이 밝힌 백신 접종과 건강 상태의 상호 인증은 중국이 세계와 교류를 재개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8일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왕이 외교부장 "백신접종 정보 상호인증으로 안전한 왕래"

홍콩 코로나19 백신 접종 첫날 시민들의 대기 행렬
홍콩 코로나19 백신 접종 첫날 시민들의 대기 행렬

(홍콩 로이터=연합뉴스) 홍콩에서 중국 제약사 시노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무료 접종이 시작된 26일 시민들이 접종센터에서 줄지어 서 있다. 홍콩에는 시노백 백신 100만 회 분이 지난 19일 코로나19 백신 중 처음으로 공급됐다. leekm@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세계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여권'을 검토 중인 가운데 중국도 가세할 뜻을 밝혔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7일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다른 나라들과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상호 인증을 논의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중국이 중국판 국제여행 건강증명 전자서류를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 "충분한 사생활 보호를 전제로 코로나19 핵산검사와 백신 접종 정보의 상호 인증을 실현해 안전하고 질서 있는 인적 왕래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유럽연합(EU)은 역내의 여행 재개를 위해 백신 여권을 발급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회원국 정부들이 즉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시스템 구축을 위한 기술적 작업을 시작해야 한다고 최근 말했다.

그리스와 이스라엘은 백신 접종자들이 격리 없이 상대국을 오갈 수 있도록 하는 합의를 체결하기도 했다.

한국 정부도 여러 국가 간 논의를 통해 백신 여권 관련 규범을 만들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왕 부장이 밝힌 백신 접종과 건강 상태의 상호 인증은 중국이 세계와 교류를 재개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8일 보도했다.

중국에서는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맞아 백신 여권 관련 제안이 잇따르고 있다.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의 위원인 주정푸(朱征夫) 전국변호사협회 부회장은 중국이 대중들에 백신 접종을 장려하고 백신을 맞은 사람들에게 새로운 여행 증명서를 발급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외국에서 중국으로 오는 사람이 핵산 검사 음성 증명 결과와 백신 여권이 있다면 14일 격리를 면제받고, 동시에 중국에서 해외로 나가는 사람 또한 백신 여권이 있으면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가오푸(高福)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은 국가 간 백신접종 상호인증은 복잡한 문제라고 말했다.

기자회견 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기자회견 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7일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기자회견에서 미중관계 등 각종 현안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3.7 jkhan@yna.co.kr

백신접종 상호인증은 결국 백신의 효능에 대한 상호인증을 뜻하는 데 오랜 협상이 필요할 것이라고 한 백신 전문가는 말했다.

이런 문제를 고려해 일부 전문가는 초기 단계에서 우선 중국 본토와 홍콩·마카오 사이에 상호 인증 메커니즘을 도입하는 것이 현실적이라고 말했다.

홍콩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대표인 위트먼 훙와이만은 중앙정부가 발급한 백신 여권을 소지한 홍콩 주민은 본토에 들어올 때 격리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한편 왕이 부장은 중국이 조건을 갖춘 나라에 백신 접종소를 설치해 해외 동포에게 중국산 백신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날 말했다.

왕 부장은 또 중국이 다가오는 올림픽에서 선수들에게 백신을 제공하기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영향력을 확대하려고 '백신 외교'를 벌인다는 지적을 일축했으며 '백신 국수주의'에 반대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