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오모 뉴욕주지사 사면초가…주의회 민주 지도부도 퇴진 촉구

송고시간2021-03-08 11:03

beta

뉴욕주 의회 지도부가 여성 참모진 성희롱 추문에 휩싸인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사임을 촉구했다.

민주당 소속으로 여성 정치인인 안드레아 스튜어트-커즌스 상원의장은 성명에서 "주 정부가 업무를 하는 데 초점을 흐리는 새로운 주장이 매일 나오고 있다"라며 "업무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쿠오모 주지시가 사임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같은 당 소속의 주 의회 지도자까지 쿠오모 지사의 퇴진을 촉구함에 따라 정치적 입지가 더욱 좁아지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의회 상원의장 "정부 업무 흐트러지지 않도록 물러나야"

쿠오모 "정치적 주장에 사임하지 않을 것…수사 지켜봐 달라"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뉴욕주 의회 지도부가 여성 참모진 성희롱 추문에 휩싸인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사임을 촉구했다.

'성희롱 논란' 따른 사퇴론 일축하는 쿠오모 미 뉴욕주 지사
'성희롱 논란' 따른 사퇴론 일축하는 쿠오모 미 뉴욕주 지사

(올버니 AP=연합뉴스)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 지사가 3일(현지시간) 주도 올버니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쿠오모 지사는 성희롱 논란을 처음으로 공개 사과하면서도 사퇴론에 대해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나는 뉴욕 주민들에 의해 선출됐다"고 말했다.[뉴욕 주지사실 제공 동영상 캡처] jsmoon@yna.co.kr

민주당 소속으로 여성 정치인인 안드레아 스튜어트-커즌스 상원의장은 성명에서 "주 정부가 업무를 하는 데 초점을 흐리는 새로운 주장이 매일 나오고 있다"라며 "업무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쿠오모 주지시가 사임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같은 당 소속의 주 의회 지도자까지 쿠오모 지사의 퇴진을 촉구함에 따라 정치적 입지가 더욱 좁아지게 됐다.

지금껏 쿠오모 지사의 사퇴를 요구한 주 정부 지도부 가운데 스튜어트-커즌스 의장이 가장 영향력이 크다고 NYT는 전했다.

지난 2008년 민주당 소속의 엘리엇 스피처 당시 주지사가 매춘 의혹에 휩싸여 퇴진할 때도 뉴욕주 의회의 지지를 잃은 게 한 원인으로 작용했다.

이번에도 만약 쿠오모 지사 탄핵안이 주 의회를 통과한다면 스튜어트-커즌스 의원이 이끄는 상원이 배심원 역할을 하게 된다.

민주당 칼 헤스티 뉴욕주 하원의장도 성명에서 "주지사가 뉴욕주를 이끌고 갈 능력이 될지 우려가 든다"라며 "쿠오모 지사가 뉴욕주 시민의 요구를 수용해야 할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때가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헤스티 하원의장의 성명은 쿠오모 지사가 새로운 성희롱 폭로 두 건이 더 제기된 후 사퇴 요구를 일축한 이후 나온 것이다.

'쿠오모 뉴욕 주지사 사퇴' 요구하는 미 시위대
'쿠오모 뉴욕 주지사 사퇴' 요구하는 미 시위대

(뉴욕 AP=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있는 앤드루 쿠오모(63) 뉴욕 주지사의 집무실 앞에서 시민들이 쿠오모 주지사의 사퇴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최근 전 보좌관과 전 비서 등에 의해 성희롱 의혹이 잇따라 제기된 쿠오모 주지사는 공식 석상에 며칠째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소속당인 민주당 내에서도 그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knhknh@yna.co.kr

쿠오모 지사는 영상 기자회견에서 "나는 뉴욕 시민의 투표로 뽑혔지 정치인이 뽑은 게 아니다"라며 "의혹 제기 때문에 업무를 소홀히 하는 일은 없을 것이며, 사임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쿠오모 지사는 언론 참모였던 캐런 힌튼이 지난 2000년 쿠오모 지사가 호텔 방에서 자신을 강제로 포옹했다는 7일 폭로에 대해서도 "오랫동안 정치적으로 반대편에 서 있던 인물"이라며 "여성 누구나 공개적으로 얘기할 수 있으나, 사실 여부도 중요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치적 이유로 민주당 일각에서도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며 뉴욕시민에게 수사 당국의 조사가 끝날 때까지 판단을 유보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나 쿠오모 지사의 성 추문과 함께 요양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축소 의혹이 제기되면서 지도력이 크게 훼손됐다고 NYT가 지적했다.

실제로 민주당이 과반을 차지한 주의회에서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쿠오모 지사에게 부여했던 광범위한 긴급 조치 권한을 축소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