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안성 축산물공판장서 50명 집단 감염…"확진자 증가할 수도"

송고시간2021-03-08 10:34

beta

경기 안성시는 8일 일죽면 한 축산물공판장에서 직원 5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밝혔다.

직원 570여 명이 근무하는 이 축산물공판장에서는 지난 6일 직원 2명이 처음으로 확진된 후 전수검사 과정에서 1차로 320명에 대해 검사한 결과 50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안성시 관계자는 "아직 직원 전체에 대한 검사가 이뤄지지 않은데다, 재검 결정이 나온 직원들도 양성 판정이 나올 가능성이 있어 확진자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안성시는 8일 일죽면 한 축산물공판장에서 직원 5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밝혔다.

집단감염 발생한 안성 축산물공판장
집단감염 발생한 안성 축산물공판장

[연합뉴스]

직원 570여 명이 근무하는 이 축산물공판장에서는 지난 6일 직원 2명이 처음으로 확진된 후 전수검사 과정에서 1차로 320명에 대해 검사한 결과 50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나머지 100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125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재검 결정이 나온 45명에 대해서는 재검사가 진행 중이다.

첫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안성시 방역 당국은 축산물공판장을 폐쇄하는 한편 아직 검사하지 않은 직원에 대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안성시 관계자는 "아직 직원 전체에 대한 검사가 이뤄지지 않은데다, 재검 결정이 나온 직원들도 양성 판정이 나올 가능성이 있어 확진자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goals@yna.co.kr

검사 이어지는 선별진료소
검사 이어지는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