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두천 외국인 선제검사 뒤 확진자 급증…2주간 220명

송고시간2021-03-08 10:35

beta

경기 동두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 외국인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한 이후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

8일 동두천시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외국인 대상 선제검사를 진행한 뒤 2주간 발생한 동두천시 확진자는 모두 220명이다.

동두천 전체 확진자 340명의 3분의 2가량인 220명이 외국인 선제검사 이후 발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해 4월 첫 양성 판정 후 전체 확진자 340명의 '⅔'

(동두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 동두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 외국인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한 이후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

8일 동두천시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외국인 대상 선제검사를 진행한 뒤 2주간 발생한 동두천시 확진자는 모두 220명이다.

코로나19 검사 행렬
코로나19 검사 행렬

(동두천=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지난 3일 경기도 동두천시 중앙도심공원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2021.3.3
andphotodo@yna.co.kr

이 기간 확진자 220명 중 68.6%인 151명이 선제검사에서 확진된 외국인이다.

동두천시는 인접 시·군에서 외국인 확진자가 늘어나자 지난달 23일부터 무증상 외국인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선제검사 이후 지난달 26일 6명, 27일 8명, 이달 1일 79명, 2일 11명, 3일 7명, 4일 9명, 5일 16명, 6일 10명, 7일 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검사 결과가 나오기 시작한 이후 지난달 28일 하루를 제외하고 무더기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외국인 대상 임시선별검사소가 아닌 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사에서도 6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동두천에서는 지난해 4월 2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지난달 22일까지 10개월여 동안 확진자가 120명에 불과했다.

그러나 외국인 선제검사를 진행하며 확진자가 급증했다.

동두천 전체 확진자 340명의 3분의 2가량인 220명이 외국인 선제검사 이후 발생했다.

동두천시 등록 외국인은 3천966명이지만, 실제 거주 인원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산된다.

동두천에서는 올해 들어 외국인 2천59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지난달 23일 이후 선제검사를 받은 인원이 1천742명이다.

동두천시는 오는 10일까지 지역 내 모든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진단검사 행정 명령을 내린 상태로, 외국인 선제검사를 통해 지역 사회로 확산하는 것을 막겠다는 방침이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