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21 화랑미술제 폐막…"역대 최다 4만8천명 관람"

송고시간2021-03-08 09:43

beta

미술시장이 회복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7일 폐막한 올해 화랑미술제에 역대 가장 많은 관람객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화랑협회는 지난 3일 열린 VIP개막식을 시작으로 5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21 화랑미술제에 방문한 관람객 수가 약 4만8천명이라고 8일 밝혔다.

작년에 비하면 3배 이상 늘어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방문객 수와 비교해도 30% 이상 증가한 역대 최다 기록이라고 협회는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1 화랑미술제 [한국화랑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1 화랑미술제 [한국화랑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미술시장이 회복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7일 폐막한 올해 화랑미술제에 역대 가장 많은 관람객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화랑협회는 지난 3일 열린 VIP개막식을 시작으로 5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21 화랑미술제에 방문한 관람객 수가 약 4만8천명이라고 8일 밝혔다.

이는 작년에 비하면 3배 이상 늘어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방문객 수와 비교해도 30% 이상 증가한 역대 최다 기록이라고 협회는 설명했다.

작품판매액도 예년의 2배를 웃도는 약 72억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로 한산했던 작년과는 현장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협회에 따르면 VIP개막일부터 컬렉터들의 구매 경쟁은 치열했다. 갤러리들은 매일 판매된 작품을 내리고 새로운 작품으로 교체하는 등 작품 순환이 여느 때보다 빨랐다. 대부분 갤러리 부스에 작품 판매를 알리는 빨간 스티커가 붙어있고 이미 작품을 포장해 가서 빈자리만 남은 부스도 보였다.

행사 기간 한국화랑협회 감정위원회 부스에서는 상속세의 문화재·미술품 물납제도 도입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이 이뤄졌다.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등 10여개 문화예술계 단체는 지난 3일 조속한 물납제 제도화를 위한 대국민건의문을 발표한 후 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