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누군가 새삶 얻어 기뻐"…조모혈세포 기증한 새내기 공무원

송고시간2021-03-08 09:41

beta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에 근무하는 새내기 여성 공무원이 생면부지의 혈액암 환자에게 자신의 조혈모세포 기증해 귀감이 되고 있다.

8일 보은군에 따르면 최 주무관은 최근 4시간에 걸친 조혈모세포 채취 과정을 무사히 마쳤다.

최 주무관은 "저로 인해 누군가가 새 삶을 얻을 수 있다는 생각에 무척 기뻤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은=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에 근무하는 새내기 여성 공무원이 생면부지의 혈액암 환자에게 자신의 조혈모세포 기증해 귀감이 되고 있다.

최현지 속리산면 주무관
최현지 속리산면 주무관

[보은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주인공은 지난해 1월 지방공무원에 임용된 최현지(28) 주무관이다.

8일 보은군에 따르면 최 주무관은 최근 4시간에 걸친 조혈모세포 채취 과정을 무사히 마쳤다.

그는 대학시절인 2013년 백혈병 등 혈액질환 환자들을 위한 조혈모세포 기증 서약을 했고, 이듬해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 기증 희망자로 등록했다.

조혈모세포는 '혈액을 만드는 어머니 세포'라는 뜻으로 골수에서 복제와 분화를 통해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 등 혈액세포를 만들어내는 모(母)세포다.

이식하려면 조직적합성 항원(HLA) 유전자형이 일치해야 하는데, 다른 사람과 일치 확률은 2만분의 1에 불과할 만큼 희박하다.

이 때문에 수년에서 수십년을 기다리는 혈액질환 환자들도 있다.

그는 지난해 말 HLA 유전자형이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협회 측으로부터 받았다.

그는 하루라도 빨리 기증해야 한다는 생각에 건강 검진을 하고 조혈모세포 촉진제 주사를 맞는 등 과정을 견뎌냈다.

최 주무관은 "저로 인해 누군가가 새 삶을 얻을 수 있다는 생각에 무척 기뻤다"고 말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