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이노텍, 마이크로소프트와 3D 센싱 카메라 개발 맞손

송고시간2021-03-08 08:51

beta

LG이노텍[011070]은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함께 3D 센싱 카메라 시장을 공략한다고 8일 밝혔다.

LG이노텍은 MS와 에저 클라우드용 3D센싱 부품인 ToF(Time of Flight·비행시간 거리측정) 모듈 개발 및 공급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MS가 기술력 평가해 협약 제안…고객 확보 공동 활동도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G이노텍[011070]은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함께 3D 센싱 카메라 시장을 공략한다고 8일 밝혔다.

LG이노텍은 MS와 에저 클라우드용 3D센싱 부품인 ToF(Time of Flight·비행시간 거리측정) 모듈 개발 및 공급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ToF 모듈은 3D센싱 카메라의 핵심 부품으로 피사체를 향해 발사한 빛이 튕겨 돌아오는 시간으로 거리를 측정해 사물의 입체감과 공간 정보, 움직임 등을 인식한다.

이 모듈을 스마트폰이나 착용형(웨어러블) 기기 등에 장착하면 생체 인증이나 동작 인식, 증강(AR) 및 가상(VR)현실 기능 등을 구현할 수 있다.

에저 클라우드는 MS가 운영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다. 지난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 2위를 차지하며 급성장 중으로, 월트 디즈니, AT&T, SAP, 월그린 등 주요 글로벌 기업이 이 서비스를 사용한다.

LG이노텍,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본사
LG이노텍,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본사

[LG이노텍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이노텍은 이번 협약으로 3D센싱 기술력을 바탕으로 에저 클라우드 플랫폼용 ToF 모듈을 개발한다. 올해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한다.

또한 MS를 통해 이 모듈을 다양한 에저 클라우드 고객사에 공급할 수 있게 된다.

MS는 보유하고 있는 3D 센싱 기술을 제공하고 신규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업체, 시스템 통합 업체, 고객으로 구성된 협업 체계(Azure ecosystem)를 LG이노텍에 지원한다.

아울러 LG이노텍과 MS는 고객 발굴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양사는 피트니스,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규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공동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MS가 에저 클라우드 확산 가속화를 위해 먼저 제안했다고 LG이노텍은 전했다.

LG이노텍
LG이노텍

[LG이노텍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MS는 3D 카메라와 클라우드 플랫폼을 결합한 서비스 모델을 강화하기 위해 3D 센싱 모듈 파트너를 적극적으로 물색해왔다.

LG이노텍 측은 "수년간 스마트폰용 카메라·3D센싱 모듈 시장을 선도해 온 우리의 혁신 기술력과 품질을 MS가 높게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3D 센싱 카메라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피트니스, 헬스케어, 유통, 물류, 제조 분야에 빠르게 확산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