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츠버그 '초청 선수' 배지환, MLB 시범경기 첫 안타에 멀티히트

송고시간2021-03-08 07:33

beta

미국프로야구 초청 선수 신분으로 피츠버그 파이리츠 메이저리그(MLB) 스프링캠프에 합류한 배지환(21)이 2021년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하더니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도 쳤다.

배지환은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 레콤파크에서 열린 2021 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시범경기에 교체 출전해 3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2018년부터 MLB 시범경기에 출전한 배지환이 멀티히트를 친 건 이날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츠버그 내야수 배지환
피츠버그 내야수 배지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프로야구 초청 선수 신분으로 피츠버그 파이리츠 메이저리그(MLB) 스프링캠프에 합류한 배지환(21)이 2021년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하더니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도 쳤다.

배지환은 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 레콤파크에서 열린 2021 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시범경기에 교체 출전해 3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4회초 케빈 뉴먼을 대신해 유격수로 교체 출전한 배지환은 4회말 2사 만루에서 이날 첫 타석에 섰다.

좌완 페르난도 아바드와 맞선 배지환은 시속 122㎞ 커브를 공략해 3루수 쪽으로 굴러가는 내야 안타를 쳤다. 이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타점도 올렸다.

배지환은 7회 선두타자로 등장해 우완 딜런 테이트의 시속 150㎞ 싱커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만들었다.

2018년부터 MLB 시범경기에 출전한 배지환이 멀티히트를 친 건 이날이 처음이다.

배지환은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배지환은 올해 첫 안타와 개인 통산 첫 시범경기 멀티히트를 작성하며, 2021년 시범경기 타율을 0.286(7타수 2안타)으로 끌어 올렸다.

배지환의 시범경기 개인 통산 성적은 13타수 4안타(타율 0.308), 2타점, 2볼넷이다.

이날 피츠버그는 볼티모어를 13-1로 완파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